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교사죽음이 학생인권조례·진보 교육감 탓?

서민지 기자 | 기사입력 2023/07/24 [16:00]

교사죽음이 학생인권조례·진보 교육감 탓?

서민지 기자 | 입력 : 2023/07/24 [16:00]
본문이미지

▲ 24일 오전 10시 40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강민정 국회의원이 '서이초 사태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강민정 국회의원실

 

野 "정부가 교육현실을 정쟁화" 비판

학부모 악성민원 방지법 조속처리 촉구

 

"교사가 죽음으로 절규하고 있는 교육 현실을 앞에 두고 소모적인 정쟁이 아니라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데 집중합시다"

 

더불어민주당 강민정 국회의원이 24일 오전 10시 40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서이초 사태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서이초 교사 사망사건에 교육부와 정부가 정쟁화에 앞장서고 있다"라며 비판했다.

 

최근 18일 서울 서초구 소개 서이초등학교에서 20대 초반의 신규 교사가 학부모의 악성 민원에 시달려 근무 중 학교에서 극단적인 선택으로 사망했다. 

 

이주호 교육부 장관은 24일 현장 교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학생의 인권이 지나치게 강조되고 우선시되면서 교실 현장이 붕괴하고 있다"고 말해, 비극의 원인을 학생인권조례와 진보 교육감에 돌리는 것 아니냐는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다.

 

강민정 국회의원은 "교육을 살리는 일에 여야 가릴 것 없이 머리를 맞대 논의해야 한다"면서 "정치적인 득실만을 따지는 자세와 태도로는 이 절박한 현실을 결코 바꿀 수 없다"라고 촉구했다.

 

강민정 의원은 "문제가 생길 때면 특정 집단, 특히 정치적으로 반대 세력을 가해자로 지목해 맹목적인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라며 "일부 언론들도 민주당이 마치 교권 보호에 반대하는 듯 보도하는 행위도 멈춰달라"고 비판했다.

 

이어 강 의원은 "교사가 수업과 생활교육에 집중하고 학부모와의 소통과정에서 생기는 어려움을 교사 개인이 홀로 감당하지 않도록 구조적이고 근본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면서 "학부모의 인권 침해성 민원을 방지하고자 교권보호법안을 조속히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