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허영 의원, LH 철근누락단지 참여 업체 벌점 수두룩

15개 중 13개 단지…벌점 받은 업체가 시공·설계·감리

유경석 기자 | 기사입력 2023/08/03 [17:31]

허영 의원, LH 철근누락단지 참여 업체 벌점 수두룩

15개 중 13개 단지…벌점 받은 업체가 시공·설계·감리

유경석 기자 | 입력 : 2023/08/03 [17:31]

▲ 철근누락단지 벌점업체 참여 현황. 자료=허영 국회의원실  © 동아경제신문

 

순살자이, 철근누락 공공주택 단지가 예고된 인재이며 LH의 방치로 인해 발생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

 

더불어민주당 허영 국회의원(춘천·철원·화천·양구갑/ 국토교통위원회) 이 LH로부터 제출받은 건설사업자 및 건설사업관리자 벌점 부과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7월 31일 국토부가 발표한 철근 누락 공공주택 15개 단지 중 13개 단지의 시공, 감리, 설계 업체가 모두 벌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

 

15개 단지에 참여한 업체는 모두 70개였는데, 이 중 23 개 업체가 48 차례에 걸쳐 LH 로부터 벌점을 받았다 . 

 

벌점 사유는 건설용 자재 및 기계·기구의 적합성 검토 및 확인 소홀이 20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설계도서대로 시공되었는지에 관한 단계별 확인 소홀, 시험 장비 또는 건설기술인 확보 미흡, 품질관리계획 또는 품질시험계획의 수립과 시험성과에 관한 검토 불철저가 각각 5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

 

구체적으로 보면 파주운정 A34 지구 시공사인 대보건설은 최근 5년간 3건의 공사에서 벌점을 받았으며 누계 벌점은 4.72였다. 이는 LH 발주공사 시공업체 중 3번째로 높은 수치다. 대보건설은 파주운정 3 A-23BL 지구도 시공사로 참여했다 .

 

건설관리공사 업체 중 케이디엔지니어링과 목양은 최근 5년간 LH로부터 부실 설계 및 감리로 각각 벌점 6.28점과 3.83점을 받았다. 

 

이는 LH 발주공사에 참여한 건설관리공사 업체 중 벌점부과 및 누계 1,2 위에 해당한다. 이 두 업체는 총 네 개 단지에서 설계와 감리를 담당했다. 남양주 별내 A25 지구는 두 업체가 각각 설계와 감리를 맡았다. 아산 탕정 2-A14 와 양산사송 A8BL 두 곳은 목양종합건축이 감리를 맡았고 인천가정 2 A-18L 지구는 케이디엔지니어링이 설계를 맡았다.

 

15개 단지 중 벌점 받은 업체가 한 곳도 없는 곳은 광주선운 2 A-2BL 과 양산사송 A-88L 단 두 곳 뿐이었다. 이 두 곳은 LH가 직접 감리를 담당한 곳이다 .

 

허영 의원은 "안전을 가장 우선 해야 할 LH 가 발주한 공공주택단지 사업에 설계·시공·감리 건설 전 과정에서 벌점을 받은 업체가 참여했다는 것만으로도 LH의 안전불감증의 심각성을 보여준다"면서 "국민 안전을 경시하고 생명을 위협한 LH는 반드시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