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8(화)

뉴스
Home >  뉴스  >  정보통신

실시간뉴스

실시간 정보통신 기사

  • 5G 속도·품질 등↑…광역·중소도시 커버리지 확대
    SKT 속도·안전성 비교 우위 KT 인빌딩·LGU+커버리지 강점 올 상반기 5G서비스의 커버리지 및 품질이 지난해 상반기 대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1년 5G 서비스 커버리지 점검 및 품질평가 중간결과’에 의하면 5G 커버리지 면적은 3사 평균 6,271.12㎢다. 올해 상반기에는 서울·6대 광역시 도시지역 대부분, 78개 중소도시 유동인구 밀집 지역·도심지역 등으로 커버리지가 확대됐다. 백화점·도서관 등 주요 다중이용시설 약 4500여개 중 5G를 이용 할 수 있는 시설은 통신 3사 평균 3707개에 달했다. 그밖에 지하철 835개 역사, 고속철도 54개 역사, 고속도로 94개 구간에 5G가 구축됐다. 통신 3사 평균 5G 다운로드 속도는 808.45Mbps로, 전년 690.47Mbps 대비 117.98Mbps 향상됐다. 도한 5G망의 안정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5G-LTE 전환율’도 다운로드 시 평균 1.22%로 전년 5.49%보다 대폭 개선됐다. 사업자별로는 SK텔레콤이 속도와 안정성에서 상대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KT는 주요 다중시설 내에서, LG유플러스가 옥외 커버리지 구축에서 비교우위를 차지했다. 커버리지를 보면 LG유플러스가 6805.25㎢로 가장 넓은 면적에 5G 커버리지를 구축했고, 이어 KT 6333.33㎢, SK텔레콤 5674.79㎢ 순이었다. 주요 다중이용시설 내에서 5G 서비스에 안정적으로 접속이 가능한 면적비율(5G 접속 가능 비율)은 3사 평균 96.00%로, 지난해 하반기 90.99%보다 개선됐다. 사업자별로는 KT가 4205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SK텔레콤 3923개, LG유플러스 2992개 였다. 교통수단 5G도 개선됐다. 지하철은 전체 역사(지하역+지상역, 경전철 포함) 1028개 중, 이통 3사 모두 835개 역사에 5G를 구축했다. 객차 5G 접속 가능 비율은 3사 평균 99.20%를 기록해 지난해 76.22%보다 상향된 것으로 나타났다. KTX·SRT는 전체 54개 역사 중 3사 평균 53개, 전체 55개 구간 중 3사 평균 51개에 5G를 구축했다. 5G 접속 가능 비율은 3사 평균 76.76%로 지난해 69.34%보다 개선됐다. 특히, KT는 전 역사·전 구간에 5G를 구축했다. 고속도로는 교통량이 많은 주요 고속도로 141개 구간 중 KT가 99개, LG유플러스, 94개, SK텔레콤 88개에 5G를 구축했다. 5G 접속 가능 비율은 3사 평균 90.56%로 지난해 89.27%보다 높았다. 속도, 안정성도 좋아졌다. 통신 3사 평균 5G 다운로드 속도는 808.45Mbps로 지난해 690.47Mbps 대비 117.98Mbps 향상됐고, 업로드 속도는 평균 83.93Mbps로 지난해 63.32Mbps 대비 20.61Mbps 개선됐다. 사업자별 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 923.20Mbps(전년대비 127.63Mbps↑)로 가장 빠르면서 많이 향상됐다. 이어 KT 782.21Mbps(114.73Mbps↑), LG유플러스 719.94Mbps(111.45Mbps↑) 순이다. 5G망의 안정성을 나타내는 ‘5G LTE 전환 비율’은 다운로드 시 3사 평균 1.22%(전년 5.49%), 업로드 시 평균 1.25%(전년 5.29%)로 모두 개선됐다. 사업자별로 보면 SK텔레콤이 1.17%, LG유플러스 1.22%, KT 1.26% 수준이다.  /2021년 9월2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 뉴스
    • 정보통신
    2021-09-23
  • 정부, 메타버스 등 초연결 신산업 육성
    오는 2025년까지 2.6조 투입 現 21곳 개발사 150개로 확대 정부가 최근 ‘한국판 뉴딜 2.0’ 추진계획을 밝히면서 메타버스(확장가상세계) 산업 육성계획을 처음으로 포함시켰다. 정부는 추진계획을 통해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과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 지원 등을 통해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메타버스 등 초연결 신산업 육성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2조6000억 원의 국비를 투입한다. 이를 통해 현재 21개에 불과한 메타버스 전문기업을 오는 2022년 56개로 늘리고, 2025년에는 150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메타버스는 ‘가상(Meta)’과 ‘우주(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이 결합된 ‘초월(meta) 세계(verse)’를 의미한다. 지난 1992년 미국 SF작가 닐 스티븐슨의 소설 ‘스노우 크래시(Snow Crash)’에서 처음 등장했다. 5G와 가상기술(AR, VR)을 토대로 현실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가상융합공간으로 부상하고 있다. 글로벌 통계전문업체 스태티스타(Statista)에 의하면 전 세계 메타버스 시장은 올해 307억 달러(약 35조원)에서 오는 2024년 약 2969억 달러(약 347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대표적인 메타버스 플랫폼으로는 미국 온라인 게임업체 로블록스가 꼽힌다. 2006년 출시한 로블록스는 미국 16세 미만 청소년의 55%가 가입했고, 2021년 6월 기준 일평균 4320만 명이 접속하는 것으로 집계된다.  로블록스에서는 현실과 같은 경제활동도 가능해 유저는 게임을 직접 만들 수 있고, 게임이 팔리면 로벅스라는 가상화폐를 받는다. 로블록스 내 생성된 게임만 최소 4000만 개, 그중 최소 5000개의 게임이 100만 회 이상 플레이된 것으로 전해진다. 더 중요한 것은 로벅스 수익이 일정 금액 이상 되면 실제 화폐로 환전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125만 명의 크리에이터가 3억30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국내 메타버스 플랫폼으로는 네이버의 손자회사인 네이버 제트가 운영하는 제페토가 있다. 동 플랫폼은 지난 2018년 8월 출시된 이래 글로벌 가입자가 약 2억 명에 달한다. 사용자의 90%가 해외 유저이고 이중 10대가 80%를 차지한다. 제페토도 미국 로블록스사와 같이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하고 있다. BTS 캐릭터로 꾸며진 BT21 테마파크, 구찌 신상품을 만날 수 있는 구찌 빌라, 현대차 드라이빙 존 등 공식 맵이다.  현재 약 70만 명이 제페토 크리에이터를 이용해 아이템을 만들며, 누적 아이템은 약 200만 개에 달한다. 이를 판매하면 전용화폐 젬을 얻을 수 있고, 일정 금액 이상이 되는 등 기준을 충족하면 실제 화폐로 환전할 수 있다. 다만, 제페토가 가상현실 게임으로 분류될 경우 게임아이템의 현금거래가 불법인 것처럼 사행성 논란이 일 수 있어 국내 법·제도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다.  /2021년 9월2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 뉴스
    • 정보통신
    2021-09-23
  • 강제적 게임 셧다운제 폐지
    규제 도입 10년 만에 폐지…청소년 자기결정권 침해 등   정부가 강제적 게임 셧다운제를 10년 만에 폐지한다. 대신 ‘게임시간 선택제’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게임 셧다운제는 청소년의 게임 과몰입을 막는다는 이유로 지난 2011년 시행됐다. 이에 따라 16세 미만 청소년은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PC를 이용한 인터넷 게임을 할 수 없도록 했다. 문제는 기존 셧다운제가 청소년의 자기결정권을 침해하고, 부모의 아이디 도용 등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왔다.  게다가 게임 환경이 PC 게임 일변도에서 모바일 게임 중심으로 이동하며 실효성이 의문시됐다. 유튜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웹툰 등 심야시간대 청소년이 이용할 미디어도 다양해졌는데 게임만 규제대상에 올리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다는 지적도 있었다. 제도 시행후 게임 셧다운제로 인해 우리나라의 중학생 프로게이머가 국제대회 도중 12시가 가까워오자 대회를 퇴장하면서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냐며 국제적 망신을 샀다. 그리고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사가 마인크래프트 게임을 인수한 후 보안 문제를 이유로 한국만 콕 찝어 자바에디션 게임의 19세 미만 청소년 구매(이용)을 제한하면서 셧다운제 폐지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와 관련 여성가족부는 지난 7월 19세 미만 제한은 개발사 정책에 따른 것이라는 해명을 내놓았다. 하지만, 개발사 입장에서는 한국만을 위해 셧다운 프로그램을 별도로 개발해야 하는 등 국내 셧다운제 영향을 받았다는 의혹이 커졌을 뿐이다. 마인크레프트는 전세계에 전연령 판으로 제공되는 게임으로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자 청와대도 홍보에 사용할 정도였다. 결국 지난달 말 정부는 강제적 게임 셧다운제의 폐지에 나서게 된 것이다.  다만, 정부는 만 18세 미만 청소년 본인 또는 법정대리인 요청시 원하는 시간대로 게임 이용시간의 설정을 가능하게 하는 ‘게임시간 선택제’로 규제를 일원화하기로 했다. 다만, 이는 반쪽짜리 게임 셧다운제 폐지인 셈이다. 이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완전한 폐지를 담은 지난 3일에 ‘청소년보호법과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 해 국회통과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2021년 9월2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 뉴스
    • 정보통신
    2021-09-23
  • 인앱 강제결제 방지법 세계 최초 제정
    개정안 국회 통과…구글·애플 등 갑질 규제  구글 갑질 방지법으로 알려진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국회 문턱을 넘으며 세계 최초의 ‘인앱 강제결제 방지법’ 제정이 이뤄지게 됐다. 이번 법 제정으로 앱마켓에 대한 반독점 규제가 전 세계적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해당 법은 구글플레이 등 앱 마켓 사업자가 특정한 결제 방식을 강제하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예컨대 구글이 ‘인앱결제 방식’을 강제하지 못하도록 규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콘텐츠 사용자들은 인앱결제 외 다른 방식으로도 결제가 가능해지게 됐다. 콘텐츠 심사를 부당 지연하거나 정당한 이유 없이 삭제하는 행위를 막는 조항도 담겼다. 구글은 지난해 9월 기존 게임에만 강제했던 인앱결제를 앞으로 모든 디지털콘텐츠에 대해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인앱결제 사용시 결제 대금의 15%~30%를 앱 마켓 사업자에게 수수료로 내야 한다. 이를 강제하면 국내 플랫폼 기업과 콘텐츠 제작자들이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해 실시한 앱 마켓 수수료 정책 변화 관련 실태조사 결과에 의하면 구글의 인앱결제 강제로 국내 기업이 내는 수수료는 최대 1568억 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추정됐다.  이에 따라 구글의 정책 변화에 그동안 구글의 인앱결제가 아닌 외부 결제 방식을 써왔던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플랫폼 업체들을 비롯, 비용 전가를 우려한 웹툰, 웹소설, 음악 등 창작자 단체들도 거세게 반발했다. 전세계 첫 인앱결제 규제인만큼 해외에서도 국내 법안 통과에 주목하고 있다. 최근 뉴욕타임스(NYT)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한국의 구글 법안 관련해 빅테크 규제와 자국 기업 보호 사이에서 선택의 기로에 섰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미국 기업을 겨냥한 법안인 만큼 통상 문제로 불거질 가능성은 남아있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섣불리 나섰다가는 바이든 행정부의 빅테크 규제라는 정책 일관성에 어긋날 수 있다. 이와 관련 최근 미 상원은 한국처럼 인앱결제 강제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2021년 9월23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 뉴스
    • 정보통신
    2021-09-23
  • 이동통신 3사, 5G가입자 증가 ‘싱글벙글’
    2개 분기 영업이익 1조 대 호실적 5G가입자 전년比 79.4% 증가 국내 이동통신3사는 탈통신과 5G가입자 증가 등에 힘입어 2개 분기 연속 영업이익 1조 원대의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공시를 분석해 보면 지난 2분기 합산 영업이익은 총 1조1408억 원으로 2개 분기 연속 1조 원대를 기록했다. 이는 이통3사가 14분기 만에 합산 영업이익 1조 원을 넘긴 지난 1분기(1조1086억 원)보다 증가한 규모다.  이러한 2개 분기 연속 영업이익 1조대 클럽 달성에는 5G 가입자 증가에 따른 MNO 부문 실적이 상승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우선 SK텔레콤은 신사업과 이동통신 등 전 사업에서 성장세를 보이며 2분기 매출 4조8183억 원, 영업이익 3966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각각 4.7%, 10.8% 증가한 수치다. 탈통신 분야인 뉴 ICT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1% 증가한 1조5779억 원을 기록하며 5분기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1~32%대를 유지했다. 이동통신 사업은 5G 가입자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2.7% 증가한 3조21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KT는 2분기 연결기준 매출 6조276억 원, 영업이익 4758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각각 1511억 원(2.6%), 1323억 원(38.5%) 증가한 것으로, 특히 영업이익이 크게 올라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기업회선 매출, 클라우드 사업 등이 탈통신 분야의 실적을 주도했다. IPTV 사업도 지난 6월 국내 최초로 가입자 900만 명을 돌파했으며,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4.5% 증가한 4666억 원을 기록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통신분야에서는 5G 가입자 등 무선 후불 가입자가 상반기에만 53만 명 이상 증가한데 힘입어 2분기 무선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8% 증가한 1조7885억 원을 기록했다. LG유플러스의 경우 2분기 매출은 3조3455억 원, 영업이익 268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12%, 2.2% 증가한 수치다.  LG유플러스는 신사업을 포함한 기업인프라 사업이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고 밝혔다. 기업을 대상으로 한 신사업과 회선 사업을 포함한 기업인프라 사업 매출은 전년대비 12.7% 증가한 3888억 원을 기록했다. 통신부야인 2분기 무선사업 매출은 5G 가입자 증가와 MVNO 가입자 증가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5.7% 늘어난 1조5056억 원을 기록했다. 접속수익을 제외한 무선 서비스수익은 1조4151억원으로 전년대비 5% 증가했다. 이동통신과 알뜰폰을 합한 전체 무선 가입자는 1719만8000여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4% 늘었다. 2G 종료 등의 영향으로 이동통신 가입자는 소폭 감소했지만, 5G 가입자는 전년대비 108.8% 증가한 372만7000여 명을 기록했다. 알뜰폰 가입자도 가파르게 증가해 전년대비 79.4% 늘어난 235만7000여 명을 달성했다. IPTV와 초고속인터넷을 포함한 스마트홈 사업은 가입자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9% 증가한 매출 5387억 원을 기록했다.  /2021년 9월 8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 뉴스
    • 정보통신
    2021-09-08
  • 스마트공장 사이버공격 대비해야
    중소기업 사이버보안에 ‘무방비’ 정부, 지속적 보안체계 구축 지원 절실   정부의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에 힘입어 구축이 확산되는 가운데, 스마트공장의 사이버 보안 위협도 증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에 의하면 지난해 전국에 7139개 스마트공장이 보급됐다.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사업을 본격 시작한 2018년에 2900개, 2019년에 보급한 4757개 대비 무려 60% 증가한 수치다. 누적 보급수도 2019년 1만2660개에서 지난해 1만9799개로 63% 늘었다. 올해 보급 목표는 2만3800개, 내년은 3만개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은 더욱 가팔라질 전망이다. 하지만,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지원대상인 중소기업의 사이버 보안의식은 매우 낮은 상황이다. 스마트공장은 PLC, 로봇 등 생산설비가 인터넷, 클라우드에 직접 연결되어 있어 공격 경로가 다양해 사이버공격이 상대적으로 용이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OT(생산 공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설비를 원격 제어하는 운영기술)전용 보안대응 솔루션이 설치되어 있지 않은 곳이 대다수다. 또한 생산담당자의 보안이해도가 낮아 보안에 취약한 상황이다.  스마트공장의 사이버 공격은 이미 전세계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딜로이트 컨설팅의 조사에 의하면, 2019년 사이버공격을 받은 스마트공장은 응답기업의 약 40%로 나타났다.    사이버사고 한 건당 평균 금전 피해 규모는 약 33만달러로 비인가자 접근(87%), 운영중단(86%), 지적재산권 탈취(85%) 등 다양한 보안위협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표적인 예로 지난 2018년 8월 반도체 파운드리 1위 기업인 대만 TSMC사의 반도체 공장도 피해를 입었다. 당시 외부와 차단된 폐쇄망 생산용 PC 1만대 이상이 랜섬웨어에 감염, 48시간 공장 가동 중단으로 연매출의 3%의 손해를 본 것으로 전해진다.  그런데 보안전문가들에 의하면 스마트공장의 보안 위협을 막는 것에는 일반 분야 사이버 보안보다 수배의 노력이 든다. 스마트공장은 우선 OT환경을 갖춰 시스템, 통신, 운영체제, 네트워크 요구사항 등이 일반 IT환경과 달라, 기존 보안 접근 방식과 전혀 다른 방식으로 접근해야 한다. 한 예로 네트워크도 인터넷의 핵심 프로토콜인 TCP/IP가 아닌 제조설비 전용 통신프로토콜을 사용한다. 따라서 TCP/IP 기반의 IT보안솔루션은 무용지물이다. 또 특정 기능만 수행하도록 임베디드 형태의 SW가 제어설비에 탑재되어, 보안SW 추가 설치와 고성능의 IT보안기술을 적용하기에 한계가 있다. 이에 더해  IT 분야는 4~5년 주기로 설비를 교체하지만, 제조 공장 설비는 20년 이상 사용되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다 보니 해당 설비에 구형 SW가 설치된 경우도 다반사다.    따라서 대기업과 달리 별도의 IT보안팀을 운영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의 경우 정부의 지속적인 보안 지원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2021년 9월 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 뉴스
    • 정보통신
    2021-09-0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