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1(수)

문화·레저
Home >  문화·레저  >  전시·공연안내

실시간뉴스

실시간 전시·공연안내 기사

  • 권의철 단색화, 2020인사동 비엔날레 출품
    오는 25일까지 인사동 한국미술관 2층 전시                                   권의철 화백(右)과 한국예술총연합회 이범헌 회장    한국적인 추상을 선보여온 단색화(Dansaekhwa) 화가 권의철(權義鐵)화백이 지난 19일 개막한 ‘2020 인사동비엔날레’에 ‘traces of time’을 출품했다.   /2020년 2월 21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 문화·레저
    • 전시·공연안내
    2020-02-21
  • 2020 인사동비엔날레 개막
    19일~25일 한국미술관 2, 3층…미술 전분야 700여점 전시                           이흥남 총재(左로부터 4번째)가 참석자들과 함께 2020 인사동비엔날레 오프닝 행사에서 테이프커팅식을 하고 있다.    2020 인사동비엔날레(총재 송전 이흥남)가 19일~25일 한국미술관(2층, 3층 전시관)에서 개최되고 있다.   ‘2020 인사동비엔날레’는 한국서예미술예총특별작가연합회가 주최하고,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한국미술협회, 국전작가협회와 동아경제신문이 후원했다.   인사동비엔날레 첫날인 19일 오프닝 행사에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구당 여원구 서예가, 아천 김영철 화백, 청계 양태석 화백 등 400여명의 미술계 인사들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오프닝 행사는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가족적인 분위기에서 송전 이흥남 총재의 개회사와 주요 내빈 소개가 이뤄졌다.  이어 이범헌 한국미술협회 이사장(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신임회장)을 비롯, 2020 인사동비엔날레 명예총재인 박광성 한국방송대학총장, 이홍연 총회장(한국미술관 관장), 홍동기 운영위원회 대회장, 이영수 선임회장(전 단국대 예술대학장) 등의 축사가 이어졌다. 또한 우수 작품과 공로자에게 한국예총상과 한국미협상, 그리고 동아경제신문이 수여하는 대한민국문화예술상에는 이흥남 총재, 정영대 운영위원회(종로미술협회장) 회장이 수상했다.    이흥남 총재는 “코로나19 사태로 이렇게 많은 분들이 찾아와 주실 줄 몰랐다. 뜨거운 관심과 열정을 보내주시는 작가 여러분과 이번 행사에 헌신해 주신 임원진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인사동비엔날레가 문화의 중심지 인사동에서 급격한 상업화의 물결 속에서도 우리의 문화예술정신을 지켜나가고, 우수한 작가들의 역량을 널리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히고, 앞으로도 예술의 향기와 아름다움이 넘쳐나는 인사동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야한다고 강조했다.   ‘2020 인사동비엔날레’는 전국 작가들의 교류의 장으로서, 서예, 한국화, 서양화, 수채화, 문인화, 민화, 선묵화, 화예, 서각에 이르기까지 700여점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다.    /2020년 2월 20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 문화·레저
    • 전시·공연안내
    2020-02-20
  • 프렌치모던:모네에서 마티스까지,1850-1950 展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   2020. 2. 21(금) ▶ 2020. 6. 14(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앙로 1286 | T.031-960-0180  
    • 문화·레저
    • 전시·공연안내
    2020-01-20
  • 국전작가 숨결 ‘한자리’
    (사)국전작가협회, 인사아트서 1주일 전시회 성황리 폐막   (사)국전작가협회(이사장 양태석)의 제1회 초대전이 지난 11일 인사동 인사아트프라자 2층에서 성황리에 개막, 금일 오후 막을 내린다.   (사)국전작가협회는 대한민국 미술전람회(이하 국전)출신의 화가(동·서양)와 조각가 등이 모여 지난 2011년 국전작가회로 출범한 단체로 매년 정기회원전을 개최해 왔다. 금번 초대전은 올해 4월 사단법인으로 전환 후 첫 초대전이다.   102명의 초대작가 132점 작품이 전시된 이번 초대전은 한국 현대 미술의 발전을 도모하였던 국전 출신 작가들의 숨결이 녹아있는 작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됐다.   국전은 신인 작가들의 등용문으로 지난 1949년부터 1981년까지 국가(문화공보부)가 주관한 국내 최대의 위상을 지닌 공모전으로서 지금도 많은 미술인들의 향수를 낳고 있다. 이에 이번 국전작가협회 초대전에도 미술 애호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단색화의 거목인 권의철 국전작가협회 사무총장은 “한국현대미술사에서 국전 작가들의 완숙한 예술경지와 조형감각이 녹아있다”며 “앞으로 젊고 유능한 작가들을 영입해 대한민국 문화융성에 새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권의철 화백 출품작: Traces of Time-1908 ∥ 53×53㎝ ∥ Mixed Media on Canvas, 2019  /2019년 12월 17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 문화·레저
    • 전시·공연안내
    2019-12-17
  • 장안순 화백, ‘JAZZ-갈대와 바람나다’전 개최
    오는 13~26일 서울 인사아트센터 6층(전북관)   오는 13~26일 서울 인사아트센터 6층(전북관)에서 장안순 화백의 18번째 개인전( ‘JAZZ-갈대와 바람나다’展)이 개최된다.   허정 장안순 화백은 한국적 정서와 미감이 깃든 화폭에 묵향과 채색의 조화라는 현대적 조형기법을 통해 한국화의 글로벌화를 지향하는 한국화가다. 그는 30회의 부스 초대전 및 450여 회의 기획·초대전, 국내외 아트페어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만 글로벌아트페어 싱가포르(싱가포르), 북경비엔날레(중국), 2019한국수묵해외전시(홍콩) 등 전시가 이뤄졌다.    장안순 화백은 지난 2001년 서울 인사동에서 갈대만을 소재로 한 개인전을 처음 개최한 이래 갈대에 매달렸다. 작가는 갈대와 영혼의 교감을 하며 순천만 갈대에서 받은 심상을 작품에 담아 신비로움을 뛰어넘은 숭고미까지 표현하려고 하고 있다.                                                              작품명: 만에는 ∥ 150호 ∥ 한지에 수묵, 2019    조선대학교 장경화 초빙교수(문학박사)는 전시서문에서 “인간 삶의 형태로 녹아내리는 희노애락(喜努哀樂)을 즉흥적인 JAZZ(재즈)로 소리를 보게 하고 자연과 은밀한 사랑이자 예찬 시(詩)”라고 그의 작품을 평가했다.    장안순 화백은 현재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 전북미술대전 초대작가, 도화헌미술관 학예사, 순천대학교 평생교육원 지도교수, 순천시민대학 및 전라남도광양평생교육관 강사, 한국미술협회 및 한국화진흥회 이사를 맡고 있다.     /2019년 11월 11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 문화·레저
    • 전시·공연안내
    2019-11-11
  • 쿤(KUN)의 개인전 ‘왓 아이 원트(What I want)
                                                         KUN, KunCat Pink, 2019, F.R.P, car paint, 59.6 x 63.7 x 45.5 cm [금산갤러리 제공]     오드아이, 쫑긋 솟은 귀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고양이 ‘쿤 캣’과 반항적 캐릭터인 도깨비 소년 ‘사쿤’으로 대중과 소통하는 작가 쿤(KUN)의 개인전 ‘왓 아이 원트(What I want)’가 서울 중구 금산갤러리에서 열린다. 사쿤, 쿤캣 시리즈와 더불어 최근 신작 콜렉터까지 아우르는 전시엔 회화, 판화, 드로잉, 오브제 등 30여점이 오는 11월 9일 까지 출품된다.   /2019년 10월 16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 문화·레저
    • 전시·공연안내
    2019-10-1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