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협회장 초대석]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 윤학수 회장, 4차산업 시대 기술의 진보없이 건설미래 없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10.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융·복합 통한 개발이외 대안 없어…협회사이트에 ‘신기술 마켓’ 오픈

지난달 27~28일 경기도 광명시에서 열린 ‘2017 경기도 건설신기술 박람회’는 건설신기술의 미래를 보여주는 자리였다. 첨단 로봇 시공기술을 비롯해 공기단축, 원가절감, 시공품질 향상, 안전성까지 확보되는 첨단 건설신기술의 향연이 이어졌다.

윤학수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장(사진)은 “박람회가 보여줬듯 융·복합 신기술이 많아지고 있다. 4차산업혁명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3D프린터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과 융·복합을 통한 개발 이외에는 대안이 없다”면서 “현장관리에도 AI가 활용되면 관리시스템이 간편해지고 정확해진다. 그리고 3D업종이라고 하는 시공분야 용접·도장 등에서 로봇활용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거듭 그는 “건설업에 ICT 융·복합 기술을 접목하기 위해서는 기계·장비개발이 선행될 때 만이 기술을 응용, 최적의 장비를 개발할 수 있다”며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술을 첨단화 시키고 기술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한다. 또한 일부에서는 일자리가 줄어들까 걱정하는데, 오히려 육체적으로 덜 힘들면서 노동시간이 줄고, 일자리는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박람회에는 70여개의 건설신기술업체들이 80개 부스에서 신기술을 선보였으며, 3700여명의 공무원, 시공사·설계사 관계자 등이 참가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윤 회장에 의하면 건설신기술 적용시 건설품질 안정은 물론, 공기단축 및 연간 약 4500억정도의 원가절감과 공사후 유지관리를 고려할 때 1조원 이상 경제적 효과가 있다. 이번 박람회는 이러한 건설신기술의 장점을 관계자들에게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윤 회장은 “현재 건설신기술은 828호까지 지정됐고, 230여개가 신기술보호기간에 있다. 더불어 신기술 신청과 연장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내년부터는 신기술 활성화가 더 탄력을 받게 될 것이다. 지난 6월 개정된 건진법에 신기술 의무사용과 면책 조항이 추가됐다. 현재 시행령·시행규칙 마련을 위해 국토부와 협의중에 있다. 늦어도 내년 상반기 중에는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건설신기술 협약제도 적용확대도 건설신기술 활성화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현재 건설신기술 협약사는 100여개 업체에 머물고 있다. 이는 협약사들도 신기술 업체와 동등한 자격으로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는 지자체 조례가 마련되지 않아 제약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윤학수 회장은 “건설신기술 협약제도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를 비롯, 전국 지자체를 순회하며 건설신기술의 중요성을 강조, 저변을 확대하는 신기술 전도사 역할을 하겠다. 이미 경기도·대구시 등 일부 지자체의 경우 조례를 제·개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 회장은 법과 제도, 인식이 모두 개선되면 신기술개발자들이 찾아가는 홍보를 하지 않아도 발주자들이 신기술을 찾아서 사용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협회 인터넷 사이트에 신기술 마켓을 열어 신기술을 쉽게 찾아 사용토록 한다는 포부도 밝혔다.

윤학수 회장은 “기술의 진보 없이 발전이 있을 수 없다. 기술은 흐르는 물과 같이 계속 발전시켜나가야 한다. 신기술 보호기간 연장도 심사를 엄격히 하되, 더 나은 신기술이 나오지 않으면 그 기술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 그러지 않고는 미래가 없다. 신기술 개발자들은 사고, 행동, 기술 등 모든 게 신기술인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7년 10월 17일 동아경제 김상용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92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협회장 초대석]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 윤학수 회장, 4차산업 시대 기술의 진보없이 건설미래 없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