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5(화)

정부 BK21 4단계 사업안…건축 전문인력 양성 ‘적신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한건축학회 주관 건축분야 전문인력 육성 긴급토론회 성료

 

지난 2일 대한건축학회, 대한건축사협회, 한국건축가협회가 공동주최하고 대한건축학회가 주관한 ‘건축분야 전문인력육성에 관한 긴급 토론회’가 대한건축사협회 3층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교육부가 개최한 ‘4단계 BK21사업 기본계획 공청회’에서 건축산업의 침체로 이어질 수 있는 매우 불평등한 인재육성 계획이 발표된데 따른 것이다. 건설산업의 인재 육성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돼 있는 상황에서 건축학, 건축공학 관련 대학교 및 산업체와 함께 당면과제에 대한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이 됐다.

 

이번 토론회는 이현수 대한건축학회 회장, 석정훈 대한건축사협회 회장, 김용성 한국건축가협회 부회장, 김현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먼저 현대건설 김용식 건축본부장과 최창식 대한건축학회 부회장의 주제발표가 있었으며, 토론은 강현구 서울대 교수가 사회를 맡았다. 그리고 김수민 연세대 교수, 김용식 현대건설 건축본부장, 박준석 한양대 교수, 박홍근 서울대 교수, 전봉희 서울대 교수, 최창식 한양대 교수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jenrud.jpg


 

국회 교육위원회 김현아 의원(자유한국당)은 이날 격려사를 통해 “건축 설계 소프트웨어의 발전과 정보·기술 융합의 속도가 과거보다 훨씬 빨라지고 있기 때문에, 기술을 가진 전문인력을 어떻게 육성하는가는 결국 교육을 어떻게 시킬 것인가에 대한 고민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며 전문인력을 키워내는 관점이 과거와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제발표에 나선 김용식 현대건설 건축본부장은 “세계 GDP의 13%, 한국 GDP의 17%를 차지할 만큼 건설 산업은 비중이 큰 산업이나, 연간 노동생산성의 성장률은 1%대로 타 산업(전체 산업 평균 2.7%)에 비해 많이 낮은 편”이라면서 “건설산업의 저생산성의 원인은 산업의 복잡성, 강한 규제, 혁신기술에 대한 투자 부족 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최창식 대한건축학회 부회장도 주제발표를 통해 “지난달 3일 발표된 ‘4단계 두뇌한국21(BK21) 사업 기본계획’은 건축, 산업공학 등을 포함한 13개 학문분야를 기타 중점분야라는 하나의 군으로 취급되어 평가받았다”고 지적하며 “이 안대로라면 건축분야 대학원생의 대다수는 지원의 폭이 없거나 타 분야 대비 매우 좁아지게 되며, 이는 건축 전문인력 양성 및 학문분야에 매우 위험한 적신호”라고 강조했다. 

  

거듭 그는 “학문간 균형 발전을 위해 최소 수도권 3-4개 사업단, 지역 2개 사업단 이상 확보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2020년 1월 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BK21 4단계 사업안…건축 전문인력 양성 ‘적신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