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27(금)

투자세액공제 대상 확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청정생산설비 범위에 반도체 등 4개 업종 추가

 
이달 12일부터 제조업체가 투자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는 청정생산설비의 범위가 대폭 확대, 시행되고 있다. 친환경 설비의 신설·전환을 위한 기업투자가 활발해질지 주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조세특례제한법상 투자세액공제 대상에 포함하는 청정생산설비 범위를 기존 12개 업종·74개 설비에서 반도체 등 4개업종을 추가 16개 업종·139개 설비로 확대·고시했다고 최근 밝혔다.
 
청정생산설비란 생산공정에 투입하는 원료와 에너지를 저감하거나 생산 후 배출되는 폐기물, 오염물질 등을 원천적으로 저감하는 친환경 생산설비를 뜻한다.
 
산업부의 개정 고시에 의하면 반도체·시멘트 등 4개 업종, 20개 설비를 세액공제 대상으로 신설됐다. 또 자동차·철강·석유화학 등 기존 12개 업종도 45개 설비를 공제대상으로 추가됐다. 주요 추가설비는 에너지절약 설비, 폐기물·폐수 저감설비, 유해물질 저감설비, 대기오염물질 저감설비 등이다.
 
자원 절약 관련 설비로는 PCB기판 생산 및 폐PCB기판 재활용시설, 디스플레이 제조시설, 반도체 제조시설 등이 포함된다. 에너지 절약 관련 설비의 경우 염색업체의 연속식 정련/표백기, 주물업체의 폐열 회수용 시설, 전자·반도체 업계의 VOCs제거 시설이 이에 속한다. 제기업계의 슬러지 탈수 및 재활용시설의 경우 폐기물 발생 저감 관련 설비로서 세액공제 대상이 된다.
 
이처럼 투자세액공제 대상에 추가된 청정생산설비는 기업규모에 따라 투자금액 3~10%까지 세액 공제 받게 된다. 중소기업은 최대 10% 공제되고 중견기업과 대기업은 각각 5%, 3%까지 공제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투자세액공제 대상을 대폭 확대한 것은 제품과 생산의 친환경화를 천명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 일환”이라며 “미세먼지, 온실가스, 오염물질 저감 등 제조업 친환경화를 위해 기업의 자발적인 투자가 확대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년 2월 20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투자세액공제 대상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