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4(화)

ESS, 화재·전용요금제 일몰 ‘울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차조사위 ‘배터리 이상’ 결론…차세대 배터리 개발 시급

 
정부 지원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힘입어 성장해온 ESS(에너지저장장치) 산업이 화재와 전용요금제 일몰이라는 두가지 악재를 만났다. 전문가들은 ESS산업의 침체가 불가피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는다.
 
우리 정부는 지난 2015년과 2017년 각각 풍력, 태양광발전 연계 ESS에 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가중치를 부여하는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이에 따라 2018년 국내 ESS 시장은 삼성SDI와 LG화학 등을 중심으로 크게 성장할 수 있었다. 지난 2018년 기준 국내 ESS 시장 규모는 약 3.6GWh로 세계시장의 약 1/3을 차지했다.
 
하지만 ESS업계는 국내 시장의 경우 화재로 인해 발목이 잡힌 상태다. 국내 ESS 시장은 정부의 지원정책에 힘입어 2018년 누적 기준 총 1490개 사업장에 설치됐으나, 지난해에는 시장 규모가 2018년 대비 33.9% 감소했다.
 
특히 지난 2월 6일 ESS화재 2차조사위원회가 화재의 원인을 ‘배터리 이상’이라고 판명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의 신뢰도 하락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향후 시장 역시 어둡기만 하다. 배터리 문제가 속시원이 해결되지 않은 가운데 한국전력이  ESS를 대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전기요금 할인 전용요금제의 연장(12월 일몰 예정)에 나서지 않는다는 방침이어서 ESS업계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침체된 국내 ESS 산업의 회복을 위해 정부지원뿐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민간 중심의 성장 생태계 조성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KDB미래전략연구소는 관련 보고서를 통해 “ESS 산업 활성화를 위해 화재 원인에 대한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지원해 화재에 대한 불확실성 해소와 업계의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전고체전지 등 안전성이 개선된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위한 지원정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2020년 6월 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65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ESS, 화재·전용요금제 일몰 ‘울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