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4(화)

TSP, 대·중·소 용량 공급체계 구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weee.jpg

 

(주)웨스코, 무배터리 순간정전보상장치 ‘TSP’ 국산화 리더
1~3초 순간정전보상+온라인 실시간 모니터링 기능 ‘유일’

 
단 1초의 순간정전·순간전압강하가 자동화설비의 오작동을 유발할 수 있다.
(주)웨스코(대표 한광호, 사진)는 이러한 순간정전에 의한 자동화 설비의 셧다운 사고를 원천 방지하는 무배터리 순간정전보상장치(TSP)로 시장을 개척해온 기업이다.
 
이 회사는 지난 2010년 순간정전보상장치 불모지였던 국내에 TSP를 최초 도입했고, 2012년에는 국산화 개발에도 성공했다. 그리고 올해부터 대·중·소 용량의 TSP를 독자 개발함으로써 삼상 5㎸A에서 2400㎸A까지 해외에서 일괄생산 공급체계를 갖추는 등 국내 순간정전 사고예방 솔루션의 역사와 함께하는 기업이다.
 
이는 한광호 대표가 일에 대한 신념으로 순간전압 사고예방 한 길에만 매진, 24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앞만 보고 달려온 결과라 할 수 있다.
 
한광호 대표는 “스마트팩토리에 안정된 전력공급기반이 갖춰지지 않으면 사상누각이다. 반도체공장의 경우 0.1초의 이상전압에도 수백억원 피해가 난다”며 “그래서 고전압과 첨단장비를 사용하는 반도체·디스플레이·자동차·화학·제철 등 고객사에 1~3초 정전보상성능의 TSP를 개별 자동화 장비에 내장·탑재해 사고를 예방토록 표준화된 솔루션(스마트파워 백신)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현재는 삼성, LG, 현대, 현대·기아차 등 국내 유수 기업들이 우리의 표준화 제안대로 사고를 예방하고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주)웨스코의 TSP 도입이전 국내 산업현장에는 정전사고 방지를 위해 UPS를 사용해 왔다. 그런데 UPS는 배터리·냉각팬 등을 3년마다 교체해야 했다.
 
반면 TSP는 배터리 대신 울트라 캐퍼시터를 채용해 10여년간 교체·유지 보수가 필요 없다. 또한 별도 공조장치를 요구하지 않는다. 이외에도 초기 충전 돌입전류 제한 안정화 기능, 노이즈 필터링 기능 확장 등 다방면에서 기존 정전보상 제품들보다 성능이 개선되었다.
 
특히 TSP는 ICT기술 융합으로 애플리케이션(Sag-VIEWER)을 통해 온라인 실시간 모니터링 기능을 구현한 세계 유일의 제품이다. 운전·정지, 고장인식뿐 아니라 순간전압강하시 시간·장소 등 사고파형을 실시간 기록, 통계 정보 분석까지 가능하다.
 
또한 TSP는 외산 순간정전보상장치에 비해 30~40% 저렴하다. 이처럼 동사의 TSP는 성능과 품질, 가격 우위를 앞세워 중국을 비롯 일본, 말레이시아, 멕시코, 인도, 싱가포르 등 해외 20여개국으로 수출이 이뤄지고 있다. 이에 지난 2018년 무역의 날에는 ‘1000만불 수출의 탑’ 수상의 영예를 안기도 했다.
 
한광호 대표는 “정부는 현재 에너지 절감 기기에는 정책적 지원을 하고 있으나, 안정된 전력공급기반 구축에는 지원이 없다. 그런데 스마트팩토리로 전환하는 중소기업들이 전력품질불량으로 대규모 피해를 입으면 하소연할 데가 없다. 에너지 관리 비용을 절감한다는 광의적 개념으로 순간정전사고 예방 솔루션 구축에도 지원이 이뤄지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2020년 6월 29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62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TSP, 대·중·소 용량 공급체계 구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