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4(화)

올 전기차 배터리 출하 감소 전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BNEF, 전기차 판매 18%↓…배터리 출하 14%↓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각국의 경제활동이 심각한 타격을 입으면서 올해 전기차 판매 및 전기차 배터리 출하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블룸버그통신의 최근 보도에 의하면 코로나19에 따른 시장 침체로 올해 전기차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18% 준 170만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시장조사업체 블룸버그NEF(BNEF)의 ‘전기차 전망 2020’ 보고서에서 예측한 것이다. 다만, 전기차 판매는 내년 이후 시작해 2023년에는 540만대에 달할 것으로 BNEF는 전망했다. 전체 자동차 판매량 중 전기차의 비중도 올해 3%에서 2023년에는 7%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에 의하면 올해 전기차 판매의 부진이 예측됨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출하량도 14% 감소하며 사상 첫 감소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와 관련 테슬라와 GM에 배터리를 공급하는 LG화학을 비롯한 주요 배터리 제조사들은 올해 연간 판매 목표치를 하향 조정했다. 다만 보고서는 전기차 배터리 수요가 올해 연간 223기가와트시(GWh)에서 2030년 1755GWh로 10년 사이 8배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블름버그 통신은 중장기 리튬-이온 배터리 시장 전망이 이처럼 낙관적인 것은 배터리 수요가 교통수단, 가전제품, 대용량 에너지 저장장치 등으로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독일과 프랑스 정부가 경기 부양책의 일환으로 전기차 구매에 보조금을 지원하는 정책을 펼치는 점 등도 호재로 꼽힌다.
 
이러한 가운데 전기차 가격의 30%가량을 차지하는 배터리 가격은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  한 때 1㎾h당 1000달러를 웃돌던 배터리 가격은 지난해 말에는 156달러로 내려갔다.
 
이와 관련 제임스 프리스 BNEF애널리스트는 배터리 평균 가격이 2024년에는 1㎾h당 100달러로 떨어져 기존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 가격이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2020년 7월 3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15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 전기차 배터리 출하 감소 전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