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무오일 공기압축기’ 세계시장 ‘노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irr.jpg

‘무오일 에어마스터’는 주요부품 100% 국산화 및 업계 최고 성능과 안전·환경성을 겸비해 경쟁력이 높다고 설명하는 김형철 대표

 

에어마스터, 의료(치과)·식품·산업용 개발로 퀀텀점프 ‘예고’
엔진 등 부품 100% 국산화…엔진 모터 냉각기술 PCT 출원

 
산업용 무오일 공기압축기(에어 콤프레샤)를 개발해 세계 시장에 도전장을 낸 중소기업이 있다. 그 주인공은 에어마스터(대표 김형철)이다. 
 
김형철 대표는 무역상으로 업계에 첫발을 디뎌, 1998년 에어마스터 설립이래 수입산 치과용 공기압축기의 국산화를 위해 매진해 왔다.
 
김 대표는 “급유식 공기압축기는 주기적으로 엔진에 오일(윤활유)을 넣다보니 오일이 열에 기화되어 유증기가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치과에서는 무오일 공기압축기를 사용한다”며 “우리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치과용 무오일 공기압축기 부품을 국산화해 지난 2008년부터 생산해 수입을 대체했다”고 말했다.
 
에어마스터는 지난 2005년 세계최초로 스테인리스 에어 드라이어(제습장치) 및 인라인 필터를 상용화, 물과 이물질을 제거한 클린 공기를 공급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그리고 지속적인 국산화 개발을 통해 저소음 무오일 엔진까지 자체 개발(특허 10-996961)해 100% 국산화 양산체계를 갖추게 됐다.
 
아울러, 이 회사는 최근 4실린더 무오일 공기압축기 엔진(특허 10-2100169호)과 엔진 모터의 냉각기술을 2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해 선보이고 있다. 이중 모터 냉각 기술은 모터가 열에 의해 손상되면 내구성이 저하되고 기기가 멈춰 생산손실을 불러올 수 있어 공기압축기의 핵심기술로 꼽힌다. 이에 동사는 에어커튼의 원리로 양방향으로 열을 분산, 엔진 모터의 과부하를 방지토록 하는 기술을 개발, 현재 2건의 국내 특허 등록 승인과 PCT(국제특허) 출원이 이뤄진 상태다.
 
에어마스터는 이러한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최근 식품제조 분야로 진출을 노크하고 있다.
김형철 대표는 “저는 국민 건강을 위해 무오일 공기압축기를 고집해 왔고, 원부자재값 상승에도 위생을 위해 에어탱크를 스테인리스로 적용했다”며 “의료뿐 아니라 식품분야, 공기호흡기(소방·잠수용) 등에도 압축공기의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압축공기 관리 기준이 없어 유럽기준 400배가 넘는 미세먼지가 나와도 HACCP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이렇다보니 공기압축기 관리가 엉망이어서 필터, 배관 등에 이물질, 세균번식 등 위험이 크다. 그래서 지난 2017년 국정감사에서 제빵공장의 압축공기 오염에 대한 지적이 나왔고, 식약처장이 압축공기 기준 마련을 약속한 바 있으나 3년이 지난 지금도 시행되지 않고 있다.
 
김 대표는 “기존 오일 급유식 제품은 냉동 드라이어, 필터, 수분제거기(건조기) 등 주변기기를 별도로 설치하다보니 우리제품에 비해 원가가 1.5배 높다.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100% 생산·공급함으로 저렴하게 부품을 교환할 수 있고, A/S가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거듭 그는 “해외에서도 의료용이 아닌 산업용으로는 무오일 공기압축기가 아직 상용화된 것이 없다. 그래서 몽골, 태국 등에 소규모 수출이 이뤄졌고, 최근에는 미국·일본 등에서도 제품 문의가 잇따라 우선 이달 중 미국에 샘플을 보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설계, 영업, 경영 등 일인다역으로 일주일에 최소 4일은 회사에서 숙식한다는 김형철 대표. 그는 글로벌 수준의 기술 확보를 위해 R&D에 매출의 10%를 꾸준히 투자하고 있다. 또한 IoT분야 기술 협업을 통해 스마트 공장에 최적화하는 연구를 진행하는 등 미래지향적인 공기압축기 개발로 이 분야의 세계 패러다임을 이끌기 위해 혼신의 힘을 기울이고 있다.
 
/2020년 7월 10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59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무오일 공기압축기’ 세계시장 ‘노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