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8(수)

아하정보통신, 바이러스 잡는 공기살균청정기 ‘퓨리토피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1.jpg

                                                                   공기살균청정기 ‘퓨리토피아’는 저온 플라즈마 로 세균·바이러스를 

                                                                                                             효율적으로 제거한다고 설명하는 구기도 대표.

 

저온 멀티 스트리머 플라즈마 특허기술로 바이러스 99.9% 제거

퓨리토피아, 7단계 공기정화…바이러스·세균·유해물질 제거 ‘탁월’


최근 코로나19 등 실내에서의 바이러스 전파 감염 불안이 높아지고 있다. 

(주)아하정보통신이 실내 공기 중의 바이러스·세균과 유해물질 등을 살균·제거하는 공기살균청정기 ‘퓨리토피아’를 개발, 오는 6월 출시를 앞둬 주목된다.


구기도 대표는 “공정위에 과장광고로 적발된 일부 공기청정기와는 개념 자체가 다르다. 기존 헤파필터 방식 공기청청기는 미세먼지를 걸러내도 세균·바이러스를 제거하는데는 한계가 있다”며 “일부 자외선(UV-C) 살균 기능을 추가한 제품이 있으나 이 방식은 광촉매의 표면반응에만 국한되어 균과 냄새 등 제거 효율이 떨어지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기술적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주)아하정보통신이 최근 개발한 공기살균청정기 ‘퓨리토피아’는 강력하고 안정적인 저온 플라즈마 방전 기술특허가 적용됐다. 플라즈마 살균방식은 즉각적으로 완벽한 살균이 이뤄져 의료멸균기 등 의료용으로 사용되는 기술이다. 다만, 인체에 유해한 오존(O3)발생 우려가 있어 그간 민간분야에는 적용되지 못했다.


구 대표는 “퓨리토피아는 플라즈마 생성시 발생하는 오존을 장치내에서 완벽하게 제거, 안전하면서도 살균력을 높였다. 이를 위해 다수의 격자형 방전구조를 갖는 격자형 플라즈마 발생장치 등 11개 특허기술(8개 등록, 3개 출원)이 적용된 제품”이라며 우수한 전문인력(석·박사)으로 완성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퓨리토피아’는 흡입된 공기는 7단계의 정화를 거쳐 정화된 공기만을 밖으로 배출한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에서 시험결과 공기중 부유세균의 99.9%를 제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병원내 감염 우려를 높이는 항생제 내성균인 수퍼박테리아(MRSA)에 대해서도 살균력을 입증했다. 이는 일부 외산 제품이 공식 시험기관의 시험을 받지 않고 유해성분을 걸러준다며 과장광고하다 공정위에 적발된 것과 차이가 있다.


‘퓨리토피아’는 지난 17일~19일 개최된 ‘제18회 대한민국 교육박람회’에서 스마트 라이브 스튜디오 ‘큐브9’을 비롯, UVC살균 전자칠판·전자교탁, 스마트패스 등 비대면 강의 및 방역 관련 제품과 함께 선보였다.


‘퓨리토피아’는 4가지 모델로 구성, 50평형과 90평형은 6월 초, 그리고 30평형과 150평형 제품도 순차적으로 양산·보급할 계획이다. 또한 하반기에는 원룸이나 자동차에 적합한 1평형 규모의 제품을 개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 유재순 전무는 “퓨리토피아가 제품 성능이 우수해 이번 전시회를 통해 많은 관심을 받은 것 같다. 하반기에는 조달청 우수제품 지정을 추진할 예정으로 앞으로 병원, 요양원, 학교, 체육시설, 쇼핑몰 등 공공 및 주요대중시설에 보급을 확대해 코로나 방역에 일조하겠다”고 전했다.


/2021년 6월 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07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하정보통신, 바이러스 잡는 공기살균청정기 ‘퓨리토피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