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6(화)

中企, 청년 고용시 정부지원 ‘풍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청년일자리도약자금 신설

재직자내일채움공제 연장


정부가 청년 일자리 확충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시행, 도입하면서 중소기업이 받을 수 있는 지원혜택도 강화되고 있다.


정부는 내년 예산안에서 ‘청년일자리도약장려금’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 장려금은 재직자 5인 이상의 미래유망 중소기업이 청년을 채용하면 1인당 월 80만원씩 최대 1년간 960만원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5000억 원 예산이 편성되어 14만 명분이 지원된다.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의 경우 주 근로시간 단축제를 운영하며 실업자를 고용해 근로자 수를 늘린 기업에게 1인당 월 최대 80만 원을 4년간 지원한다. 주 평균 초과노동시간을 2시간 이상 단축하고 실업자를 고용한 기업, 일자리 순환제를 실시한 후 빈 일자리에 실업자를 고용한 기업, 교대제 신규 실시 혹은 조를 늘려 실시하고 실업자를 고용한 기업 등도 이에 해당한다.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제도의 경우 추가 채용 1명당 연 최대 900만 원을 3년간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하는 5인 이상의 중소기업 혹은 중견기업이 대상이다. 5인 미만의 성장 유망업종, 벤처기업, 신재생에너지산업분야 등 기타 법에서 정한 업종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고용촉진장려금의 경우 취업지원프로그램 이수 및 고용센터 등에 구직등록한 실업자를 고용한 사업주가 6개월 이상 고용 유지 시 1년간 180만원~72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섬 지역 거주자, 구직등록 후 1개월 이상 실업상태인 중증 장애인, 가족부양 책임을 가진 여성을 고용한 사업주의 경우에도 해당한다.


기업여건에 따라 다르지만  ‘정규직전환지원’제도도 중소기업 청년고용에 도움이 되는 제도라 할 수 있다. 해당 사업장에 6개월 이상 고용되었고 그 기간이 2년을 넘지 않은 사내하도급 근로자, 특수형태업무종사자, 파견 근로자, 기간제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거나 직접 고용한 경우가 해당한다. 간접노무비(월 30만원) 및 임금 증가 보전금(월 60만원 한도) 최대 1년 간 지원한다. 


그밖에 정부는 산업단지 중소기업에 대해 청년 교통비 지원(5만 원)도 일몰 연장하기로 했다. 산업단지에 근로하는 청년의 교통비부담이 줄어들기 때문에 산업단지 입주 중소기업의 경우 고용유지에 도움을 받는 셈이다. 


그밖에 중기 취업청년 소득세 90% 감면 연장도 중소기업에게는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에 재직하는 청년의 소득세 감면으로 실제 지급되는 급여가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  


중기 재직청년 전세자금대출(한도 1억원, 연 1.2%)도 중소기업 재직청년의 주거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주거불안으로 인해 직장을 이직, 또는 퇴사하는 경우를 줄일 수 있다. 이외에도 지자체별 청년고용에 대한 지원정책이 다양해 잘 이용하면 고용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2021년 9월28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23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企, 청년 고용시 정부지원 ‘풍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