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8(수)

(주)덕수산업, 캐비닛형 간이스프링클러 주목받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ds.jpg

캐비닛형 간이스프링클러 패키지 A타입(3단 결합형) 원내는 이정윤 대표.


기획·설계부터 조립 등 전공정 ‘원스톱’

내구성·설치공간 최소화·유지보수 용이 등 ‘판매 1위’


간이스프링클러는 소화기와 함께 초기화재진압의 첨병역할을 하는 소화장비로 설치 의무 대상이 확대되고 있다.

분리형구조의 차별화된 간이스프링클러를 개발, 단기간 업계 최고 판매량으로 주목받는 기업이 있다. (주)덕수산업(대표 이정윤)이 그 주인공이다.


이정윤 대표는 “전자·반도체장비 관련 정밀판금 가공능력을 인정받아 소방업계에도 제품을 OEM으로 공급했다. 이후 사업 진출을 검토하면서 소방설비 업체들의 의견을 수렴해보니 기존 캐비닛형 간이스프링클러는 수조와 제어부, 펌프 등 일체형으로 제작돼 규격이 커졌다. 이는 운반·설치에 제약이 많을 뿐 아니라 수조를 지탱하는 프레임이 약해 외부충격에 취약했다”고 설명했다.


소방설비 업체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수조의 조립·설계를 반복하기를 약 1년6개월. (주)덕수산업은 지난 2019년 캐비닛형 간이스프링클러의 규격(사이즈)를 냉장고 수준으로 콤팩트화하고 수조와 프레임, 그리고 내진설계 등을 보강한 신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동사의 캐비닛형 간이스프링클러는 설치현장 여건을 감안 3단 결합형(수조+제어부+수조)과 패키지 2단 결합형(제어부+수조) 두 가지 타입으로 개발됐다. 이 제품은 펌프가압식으로 풍부한 소화용수 토출 능력과 충분한 설계용량으로 화재 진압의 신뢰성을 향상시켰고, 제어부 전문 퀵-오픈 도어 방식 채택 등 사용자 위주의 제품설계로 유지보수도 용이하다.


이 대표는 “제품의 콤팩트화를 실현, 운반과 설치가 용이하고 설치공간의 제약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이에 설비업체 입장에서는 공기와 비용이 30~40%정도 절감 된다”고 설명했다.


거듭 그는 “우수한 자재를 사용하다보니 원가가 타사제품 대비 높다. 다만, 정밀판금을 위한 가공머신과 용접, 분체도장, 조립에 이르기까지 전 공정 원스톱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어 원가절감을 실현, 판매가를 타사제품 수준으로 낮춰 공급하고 있다. 또 혹시라도 제품하자가 발견되면 일대일 교환으로 대응해 드린다”고 덧붙였다.


(주)덕수산업의 캐비닛형 간이스프링클러는 자체 분체도장 설비를 활용해 최상급 도료를 적용하고 있으며, 정전시에도 안전한 모듈박스가 적용돼 화재초기대응에 일조하고 있다. 이에 동사 제품은 병원, 모텔, 기숙사, 병설유치원, 고시원, 산후조리원 등 출시이후 누적 4000대 판매를 빠르게 돌파, 업계 최고의 판매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주)덕수산업은 건설현장을 타깃으로 IoT 비상경보시스템을 장착(옵션)한 간이소화장치 등도 개발, 보급하고 있다. 


/2021년 10월 25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01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덕수산업, 캐비닛형 간이스프링클러 주목받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