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1(목)

SSC산업(주), 새로운 도약의 날개 펼치다

댓글 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sc.jpg


자기치유콘크리트·친환경 제설제 상용화 예고

‘산·학·연’ 손잡아 친환경 제설제 양산 초읽기

 

에스에스씨산업(주)(회장 최용기, 사진. 이하 SSC산업)이 자기치유콘크리트(SSC)와 친환경 제설제(CMA) 등을 선보이면서 새로운 도약의 날개를 펼치고 있다.


SSC산업의 자기치유콘크리트는 콘크리트 경화 후 건조 수축에 의한 균열을 방지하고 균열 발생시 자기치유 성능을 부여하는 최첨단 균열제어 콘크리트 기술이다. 동사는 이 기술을 기반으로 자기치유 혼화재·그라우팅제·보수제 등 다양한 응용제품 개발로 다수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고속도로 안성~구리 등 다수 공사에 시공됐고, 남은 설계 반영 공사까지 합치면 수주액만 450억 규모에 달한다.


최용기 회장은 “자기치유콘크리트가 적용되면 일반콘크리트 대비 3배 이상 수명이 길어진다. 그래서 철도의 경우 구체방수콘크리트로 수중에 들어가는 구조물 부분에 적용하는 등 콘크리트구조물, 그라우팅제 등 앞으로 활용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국가 R&D 과제로 성균관대 자기치유 친환경 콘크리트 연구센터를 통해 내년 도로공사·수자원공사 등과 구조물 시험 시공도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또한 SSC산업은 최근 친환경 제설제 개발로 지난 4월 산업부 국책과제 ‘마그네슘(Mg)계 원재료 국내생산 시범사업’에서 산·학·연 컨소시엄을 이뤄 시범사업기관에 선정됐다. 

기존 제설제의 주요성분인 염화칼슘(Cl)은 콘크리트·차량 부식과 이차 환경오염 등을 유발했다. 이를 백운석 기반의 초산칼슘마그네슘 원료의 친환경 제설제로 대체하는 것이 핵심이다.


최 회장은 “백운석이 강원도 영월에 90% 이상이 매장돼 있다. 올 6월달부터 덕평연구소에서 최적 배합률을 찾아내는 시험이 진행 중으로, 올 겨울 도로공사 시범 적용 후 내년 출시 예정”이라며 “이에 본사를 영월로 옮겼고, 우선 1000평 규모 공장을 신축, 양산할 계획이다. 친환경 제설제의 국산 재료 사용을 시현하고, 오는 2025년까지 국내 시장의 30%를 점유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한편, 동사는 올 초 방재신기술을 받은 R.F C.I.P 공법을 도입, 토공사 부문 흙막이 가시설 시공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일반적인 C.I.P 공법은 가설 벽체의 차수성능 미확보로 별도의 차수공법이 요구되고, 대심도 굴착시 수직도 관리에 어려움이 따랐다. 그런데 R.F C.I.P 공법은 강재 가이드 블록을 이용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했다. C.I.P벽체 겹침 시공으로 차수성능이 우수하고, 전용 지반 굴착기용 케이싱 가이드 장치 적용으로 대심도 굴착시 수직도가 유지되는 등 구조 안정성·시공성·친환경성·경제성을 갖췄다. 현재 부산 산성터널, 대전엑스포 사이언스 등 30개 현장에 적용, 성능을 입증했다.


최용기 회장은 “다수의 친환경 신소재 특허기술과 시공기술을 기반으로 오는 2025년 코스닥 소부장 기술특례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2021년 11월 8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1

  • 17291
leonard

Royal성균관대는 太學등의 별칭있고,왕립대학이며, 대한제국의 皇대학 전통과 자격을 가지고 있음. 해방후의 주권없는 일제잔재 중심 비신분제 국립대학과는 성격도 다름.

카이로선언이후 프랑스.소련.폴란드등이 승인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국제법.국내법적 위상을 상기하고, 패전국 일본잔재로 한국영토에 주권이 없어온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패전국 일본잔재로 적산재산 형태)를 국립대로 강행할때, 전국적인 반대와 서울대생들의 등록거부.자퇴등이 있었던 상황도 인식해야합니다.

국제법상 일본이 항복후, 포츠담선언(카이로선언 포함)에 따라, 한국영토에서 일본의 모든 주권은 없어왔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왔음. 현행헌법 임시정부 구절(한일병합 무효, 을사조약등 불평등 조약 무효, 대일선전포고)에도 맞지 않는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임.해방후 미군정부터 국사 성균관(성균관대)교육을 시켜온 나라 대한민국임.

국사 성균관(성균관대)나라. 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 승계 성균관대는 국내외에서 6백년 넘는 역사를 행정법.국제관습법으로 인정받고 있음.Royal성균관대.세계사의 교황반영, 교황윤허 서강대는 국제관습법상 성대 다음 Royal대 예우.패전국 일본 잔재이자, 불교 Monkey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어왔음

*성균관대로 정통을 승계하기로 하자, 미군정이 향교재단의 재산으로 성균관대 재정에 기여토록 하는 법을 추가로 만들어 주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때 대통령령으로 시작된 한국민족문화대백과발행으로 행정법상 조선 성균관 승계를 추가로 법제화. 성대 6백주년 행사때는 대통령.국무총리.교육부 장관 참석하였습니다.

.*성균관대,개교 6백주년 맞아 개최한 학술회의. 볼로냐대(이탈리아), 파리 1대(프랑스), 옥스포드대(영국), 하이델베르크대(교황윤허,독일),야기엘로니안대(폴란드) 총장등 참석.

http://blog.daum.net/macmaca/1467

http://blog.daum.net/macmaca/733

@한국 유교 최고 제사장은 고종황제 후손인 황사손(이 원)임. 불교 Monkey 일본 항복후, 현재는 5,000만 유교도의 여러 단체가 있는데 최고 교육기구는 성균관대이며,문중별 종친회가 있고, 성균관도 석전대제로 유교의 부분집합중 하나임.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SC산업(주), 새로운 도약의 날개 펼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