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1(금)

직장인 절반 연차 소진 못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인력 부족으로 업무가 많아서’ 1위 응답


직장인 2명 중 1명은 올해 연차를 모두 소진하지 못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457명을 대상으로 ‘올해 연차 소진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에 육박하는 49%가 올해 연차를 모두 소진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연차를 다 소진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인력 부족으로 업무가 많아서’(40.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못한 분위기여서’(25.5%), ‘연차 보상을 받기 위해서’(23.5%), ‘연차 사용을 원래 잘 하지 않아서’(22.7%), ‘상사 눈치가 보여서’(20.4%) 등의 이유를 들었다.


예상하는 올해 연차 소진율은 38.5% 수준으로 집계됐다. 전체 응답자들의 올해 연차 소진율이 63.8%로 집계된 데 비해 연차의 절반도 사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연차 소진에도 양극화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하지 못한 연차를 보상 받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6.1%(복수응답)가 ‘보상 없음’이라고 답해 적정한 보상이 이뤄지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상을 받는 경우는 ‘연차 보상금 지급’(47.2%) 사례가 많았고, ‘무조건 사용하도록 권고’(11.8%), ‘다음 해 연차에 반영’(10.5%)이 있었다.


반면, 연차를 전부 소진하는 직장인(743명)은 그 이유로 ‘회사에서 연차 사용을 권고해서’(48%, 복수응답), ‘사내 분위기상 연차 사용이 자유로워서’(36.7%) 등을 꼽았다. 이외에도 ‘백신 접종으로 개인 연차를 많이 소진해서’(15.9%)나 ‘가족(부모님, 아이 등) 돌봄을 위해’(9.8%), ‘코로나19로 강제 연차를 사용해서’(4.8%) 등 코로나19 상황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1457명) 중 절반 이상(52.4%)이 연차를 자유롭게 사용하지 못하는 분위기라고 답했다. 특히 연차를 길게 붙여 사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자유롭게 허용된다’는 28.4%에 불과했다. 


/2021년 12월 7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23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장인 절반 연차 소진 못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