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목)

권대하 화백, “빛은 생명의 원천이며 희망이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2.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won.jpg

 

kwon-1.jpg

 

도심속 불빛과 태양…코로나 등 어두운 시대에 희망의 에너지 전파


서양화가 권대하 화백은 어두운 도시를 밝히는 빛의 풍광을 화폭에 담아 희망의 에너지를 전파하고 있다.


권 화백은 “도시에 정착하면서 도시도 자연으로 인식하고 비오는 날과 밤에 보석처럼 빛나는 불빛에 매료돼 도시 풍광을 담아내게 됐다”며 “이후 비온 후 바닥에 반사된 빛이 하늘의 별들처럼 느껴져 우주로 눈을 돌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의 작품속 어둠에 둘러싸인 도시가 물질문명 속 인간소외를 상징한다면 도심을 밝히는 빛은 희망과 역동적인 생명력을 나타낸다. 또한 비는 오염물질을 정화하는 자연의 선물이며, 물에 반사된 풍경은 눈에 보이는 현상과 그 이면의 세상이 공존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도구다.


그는 구상과 비구상을 섭렵, 도시의 불빛을 빛·점으로 표현한 중기작을 거쳐 근래에는 빛과 공간의 추상으로 진화된 작품도 선보이고 있다. 권대하 화백은 “빛은 곧 에너지라는 인식으로 2020년 뉴욕을 다녀온 이후 태양을 그리고 있다. 붉은 태양의 색상은 원래 흰색으로 강력한 에너지를 발산한다”며 “제가 그린 태양이 코로나 등으로 어두운 현시대에 사람들에게 희망의 에너지를 전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태양은 생명의 기운을 전달하는 원천으로 우주로 향하는 그의 작품세계의 통과점이기도 하다. 가수 장사익은 그의 도록에 실린 서울 야경을 보고 ‘도시의 별들이 보석처럼 빛나고 있구나’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한편, 권 화백은 지난 2001년부터 ‘그림을 배우자’라는 미술 동호회 카페 운영을 통해 국내 미술인 저변확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 아울러 중구 미술협회장 역임 및 명동갤러리 관장으로서 아홉 번의 ‘명동국제아트페스티벌(MIAF)’ 개최를 주도, 상업 중심지 명동을 문화·예술의 축제의 장으로 이끌어내기도 했다.


권 화백은 지난 17~20일 부산에서 개최된 2022블루아트페어에 참가했고, 오는 9월 예정된 KIAF 개최에 발맞춰 K호텔아트페어와 오는 12월 뉴욕 개인전을 예정하고 있다.


/2022년 2월 2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43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대하 화백, “빛은 생명의 원천이며 희망이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