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고용 증가에도 3040 일자리 ‘찔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부, 인구구조 감안해야 VS 세금 투입 뺀 일자리 ‘우려’


수출 호조와 정부의 방역 완화 등 조치에 힘입어 고용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 하지만 일자리 증가세가 업종별로 편차가 크고, 경제의 허리역할을 하는 30·40세대 일자리 증가가 더딘 등 우려의 목소리가 여전하다. 


통계청의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 2월 취업자 수가 22년 만에 최대 증가폭을 기록하며 1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또한 최근 발표된 고용노동부의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를 봐도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가 1894만4000명을 기록, 전년동월(1841만6000명)대비 52만8000명 증가하는 등 고용 회복세가 뚜렷하다. 


하지만, 2월 고용동향에서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535만9000명으로 전년대비 45만1000명 증가했다. 이는 전체 취업자 수 증가 폭(103만7000명)의 43.5%에 달한다. 같은 기간  30대(1만5000명)와 40대(3만7000명)의 취업자 수는 합쳐서 5만2000명 증가에 그친다. 특히 40대의 고용률은 77.6%로 같은 달 기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78.3%) 고용률을 회복하지 못했다. 


정부는 이와 관련 30·40대의 인구가 감소하는 반면 고령화로 60대 이상의 인구가 증가한 데 따른 일종의 착시라고 설명한다. 기획재정부에 의하면 2월에 30대 13만5000명, 40대 7만4000명씩 인구가 감소했는데도 취업자수가 증가하며 실질 취업자수는 30대 11만7000명, 40대 9만5000명으로 급증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정부는 작년 2월 취업자 수가 47만3000명이나 감소했고, 그 전달에는 무려 98만2000명이 감소했다는 사실은 감안하지 않았다. 당시 1월과 2월에는 전연령에서 취업자수가 급감했고, 취업자수 감소를 3040세대가 주도했다.  


그리고 2월 늘어난 일자리 분야를 살펴보면 정부의 재정이 투입되는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25만4000명)이 일자리 증가를 주도했고, 운수창고업(13만5000명)이 뒤를 이었다. 여기에는 일자리 지속성이 보장되지 않는 방역 관련 인원과 배달서비스 종사자들이 포함되어 있다. 일자리 회복세는 나타나고 있으나, 정부 설명처럼 고용시장이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완전히 회복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2022년 4월 12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20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용 증가에도 3040 일자리 ‘찔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