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4(금)

수출인큐베이터 입주기업 임대료 감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중진공, 오는 6월까지 입주 186개사 대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수출인큐베이터 입주기업의 임대료를 최소 50%~최대 100%까지 감면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중소벤처기업의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함이다.


수출인큐베이터는 해외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벤처기업의 수출 증대와 현지 조기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1998년 도입한 사업이다. 현재 세계 12개국 주요 교역 거점에 20개소를 설치하고 운영 중이다.


중진공은 오는 6월까지 수출인큐베이터를 이용하는 186개사의 임대료를 기본 50% 감면키로 했다. 특히 최근에 우크라이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러시아, 알마티 지역 수출인큐베이터 이용기업은 최대 100%까지 감면한다. 임대료 감면에 따른 효과는 총 2억7300만원 수준이다. 


중진공은 앞서 2020년과 2021년에도 입주기업 361개사를 대상으로 30~100% 감면 비율을 적용해 3억7200만원의 임대료를 감면한 바 있다. 이를 통해 당시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에 따른 국가별 봉쇄·제재 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수출 중소벤처기업에게 힘이 돼 주었다.


중진공 관계자는 “오미크론 확산, 우크라이나 사태, 중국 봉쇄 등 현지 영업활동에서 애로를 겪고 있는 수출 중소벤처기업이 적지 않다. 그래서 이들을 돕기 위해 입주기업의 임대료를 일부 또는 전부 감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향후에는 수출 확대뿐만 아니라 현지에서 발생하는 리스크에 대해서도 맞춤 지원을 제공해 중소벤처기업의 안정적인 수출 성장을 돕겠다”고 전했다.


/2022년 4월 22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88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출인큐베이터 입주기업 임대료 감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