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목)

윤 대통령 공식 취임…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jpg


현충탑에 헌화·분향하고 참배

국회 취임사서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 강조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 20대 대한민국 대통령에 공식 취임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식에 앞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헌화·분향하고 참배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에 “순국선열의 희생과 헌신을 받들어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 선서하고 취임사를 낭독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저는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기반으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로 재건하고, 국제사회에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나라로 만들어야 하는 시대적 소명을 갖고 오늘 이 자리에 섰다”고 운을 뗐다.


거듭 그는 “지금 전 세계는 팬데믹 위기, 교역 질서의 변화와 공급망의 재편, 기후 변화, 식량과 에너지 위기, 분쟁의 평화적 해결의 후퇴 등 어느 한 나라가 독자적으로, 또는 몇몇 나라만 참여해서 해결하기 어려운 난제들에 직면해 있다”며 “또한 우리나라를 비롯한 많은 나라들이 국내적으로 초저성장과 대규모 실업, 양극화의 심화와 다양한 사회적 갈등으로 인해 공동체의 결속력이 흔들리고 와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해야 하는 정치는 이른바 민주주의의 위기로 인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자유는 보편적 가치다. 우리 사회 모든 구성원이 자유 시민이 돼야 하는 것이다. 어떤 개인의 자유가 침해되는 게 방치된다면 우리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자유마저 위협받게 된다”며 번영과 풍요, 경제적 성장은 바로 자유의 확대에서 온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우리나라는 지나친 양극화와 사회 갈등이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협할 뿐 아니라 사회 발전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저는 이 문제를 도약과 빠른 성장을 이룩하지 않고는 해결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도약과 빠른 성장은 오로지 과학과 기술, 혁신에 의해서만 이뤄낼 수 있는 것”이라며 “과학과 기술, 혁신은 우리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우리의 자유를 확대하며 우리의 존엄한 삶을 지속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2년 5월 10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15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 대통령 공식 취임…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