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목)

음주·비만·흡연 등 사회경제적 비용 증가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16.jpg


2019년 기준 42조 육박

음주>비만>흡연 순 높아


음주와 흡연, 비만 등 3대 건강위험요인으로 인한 사회적 손실이 한해 42조 원에 육박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연구원의 ‘건강위험요인의 사회경제적 비용 연구: 2015~2019년을 대상으로'란 정책보고서’에 의하면 2019년 기준 음주와 흡연, 비만 등 건강위험요인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을 추계한 결과, 총 41조8011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의 2.17%에 해당하며, 2015년의 35조9423억 원보다 16.3%나 증가한 수치다. 


연구팀은 2015~2019년 국민건강통계 자료를 바탕으로 건강위험요인의 질병별, 성별, 연령대별 유병률을 산출해 사회적 관점에서 최근 5년간의 사회적 손실 규모를 화폐단위로 추정했다.


건강위험요인별로 음주 36.1%, 비만 33.1%, 흡연 30.8% 순으로 사회적 손실 규모가 컸다. 우선 음주의 사회경제적 비용을 성별로 보면 남자에 의해 발생하는 비중이 81.1%, 여자 18.9%였다. 연령대별로는 50대 30.9%, 40대 24.1%, 30대 이하 19.9% 순이었다. 항목별로 들여다보면, 생산성 저하액 33.3%, 조기 사망에 따른 미래소득 손실액 31.7%, 의료비 22.8%, 생산성 손실액 8.9%, 간병비 3.0%, 교통비 0.3% 순이었다.


2019년 기준 비만의 사회경제적 비용은 총 13조8528억 원으로 2015년의 11조606억 원보다 25.2%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자에 의한 비만의 사회경제적 비용이 57.5%, 여자 42.5%였고, 연령대별로는 50대 26.0%, 70대 이상 24.7%, 60대 23.3% 등의 순이었다. 항목별로 보면 의료비가 53.4%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생산성 저하액 19.1%, 생산성 손실액 13.0%, 조기 사망에 따른 미래소득 손실액 10.0%, 간병비 3.3%, 교통비 1.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2019년 기준 흡연의 사회경제적 비용은 총 12조8677억 원으로 2015년 11조4605억 원에 비해 12.3% 늘었다. 2019년 흡연에 따른 비용은 55.3%, 2015년 흡연에 따른 비용은 44.7%였다. 성별로는 남자에 의한 흡연의 사회경제적 비용이 81.8%, 여자 18.2%였다. 연령대별로는 50대 25.7%, 60대 20.7%, 40대 19.5%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비용 항목별로는 조기 사망에 따른 미래소득 손실액이 35%로 흡연의 사회경제적 비용 중에서 가장 비중이 컸고, 이어 의료비 30.1%, 생산성 저하액 21.8%, 생산성 손실액 8.4%, 간병비 4.45%, 교통비 0.3% 등의 순이었다.


/2022년 5월 16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12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음주·비만·흡연 등 사회경제적 비용 증가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