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목)

작년 상장사 10곳 중 4곳 ‘직원 감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517.jpg


10곳 중 2곳 ‘2년째 감소’

코로나 인한 경영난 ‘원인’


지난해 상장사 10곳 중 4곳은 직원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018~2021년 기준 비금융업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1874곳의 직원 규모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상장사 43.1%(808곳)가 전년대비 직원 수가 줄어들었다.


지난해 직원 수가 감소한 기업은 코스피 696개사 중 294개사(42.2%), 코스닥 1178개사 중 514개사(43.6%)였다. 두 시장 모두 비슷한 수준으로 감소했지만 코스닥 시장의 직원 감소 비율이 상대적으로 약간 높았다.


특히 상장사 500곳(26.7%)은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기 시작한 후 2년 연속으로 직원 수가 줄었다. 2년 연속 직원이 감소한 500개사의 직원 수는 2021년 기준 43만 6000명으로 2019년 50만 8000명 대비 7만 2000명 감소했다.


또한 이번조사에서 10곳 중 2곳은 2년째 직원수가 감소하며 심각한 경영난에 인력구조조정에 돌입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지난해 상장사 10곳 중 1곳(11.2%, 210개사)은 직원 수 뿐 아니라 매출액, 영업이익도 동시에 감소하면서 ‘삼중고’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직원 수는 148만 3000명으로 전년도(146만 9000명)와 비교하면 1만4000명 늘었다. 하지만 코로나 발생 당해인 2019년(149만7000명)보다는 1만4000명 적어 고용시장의 완전회복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평가가 나온다.


/2022년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39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작년 상장사 10곳 중 4곳 ‘직원 감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