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목)

전기공업협동조합 창립 60주년 기념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기조합 사진.jpg

곽기영 이사장(사진 左)이 전기조합 60년사 편찬에 기여한 임도수 전임 이사장과 함께 봉헌식을 가진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한민국 전기공업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해 온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곽기영. 이하 전기조합)이 창립 6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가졌다.


전기조합은 20일 서울 여의도 63 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창립 60주년 기념행사’를 열어 지난 역사를 조망하고 100년을 향한 힘찬 도약을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윤모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이정복 한국전력 상생관리본부장, 백남길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장, 장세창 전기진흥회 명예회장, 김선복 한국전기기술인협회장, 장세용 정부조달우수제품협회 회장, 임도수·양규현·원일식·이재광 등 전임이사장 등 내빈과 조합원사 200여명이 참석 자리를 빛냈다.

 

곽기영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 촉진정책에 따라 관련 법령이 제정·공포된 첫해인 1962년 5월 21일 전기조합의 역사가 시작됐다”며 “이후 한결같이 전기공업의 건전한 발전과 경제적 지위향상, 조합원사의 권익을 위해 헌신한 지 어느덧 60주년이 흘렸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전기조합은 창립 60주년을 맞아 새로운 산업에 대한 준비와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조합 수익 금액의 일정 부분을 연구, 개발비로 투자해 차세대 조합 발전을 위한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고자 한다”며 “60년 갑자(甲子)를 지내며 더욱 성숙해진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의 이름으로, 100년의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면서 우리 모두 하나가 되자”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에서는 이용회 일렉콤 대표와 양정일 한양전공 대표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받는 등 전기계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포상과 공로패 수여가 이뤄졌다. 이어 전기조합의 60년 발자취와 새로운 100년에 대한 희망을 담은 60년사 봉정식도 거행했다. 그리고 기념떡 절단식 및 기념촬영, 만찬과 축하공연 등으로 60주년 기념식의 흥을 돋웠다.

 

/2022년 5월 20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17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기공업협동조합 창립 60주년 기념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