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자율주행 선도기관 ‘우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2.jpg

김창연 (사)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 상근부회장


2026 강릉 ITS 세계총회 유치전 ‘후끈’

ITS·C-ITS 자율주행 밑거름…韓 시작단계


(사)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회장 김진숙. 이하 협회)는 ITS 및 자율주행 분야 정책 비전·목표 달성을 위해 정부와 민간간 가교 역할로 효율적인 ITS구축·운영과 C-ITS의 발전기반 조성을 위해 매진하고 있다.


특히 협회 김창연 상근부회장은 취임이래 지난 2년간 회원사의 권익보호와 결속강화, 먹거리 창출을 위해 정부예산 확보에 주력해 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퀄컴 등 신규회원사가 40개 증가(現 240개사)해 협회의 위상도 강화되고 있다.


그리고 지난해 8월에는 영상기반 장비 등의 기술개발지원을 위한 영상분석 센터가 개소, 돌발상황 검지기, 스마트 CCTV등 영상장비의 인식 정확도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9월에는 회원사 가이드북을 출판, 전국 각 지자체·공공기관에 배포, 담당자들이 ITS기업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해 호응을 얻고 있다. 그밖에도 표준품셈, 설계편람 등의 지속발간을 통해 회원사의 이익을 대변하는 협회의 역할에도 소홀함이 없다. 향후에는 실적 증명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협회는 지난해 4월 국가철도공단, 9월 LX한국국토정보공사·자동차융합기술원, 11월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올해 들어서는 고용부·산업인력공단과 산업전환 공동훈련센터 신규기관 약정을 맺고, 기존 기업들을 대상으로 C-ITS·자율주행인프라 산업으로의 선제적 사업구조 개편과 재직근로자들의 효율적인 노동전환을 지원키로 했다. 그리고 이달 11일에는 원주지방국토관리청과 ‘자율협력주행 및 C-ITS 기반 구축’을 위해 기술교류 및 상호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창연 상근부회장은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국토부 내에서도 ITS를 선도 해 나가는 기관이다. 더구나 오는 2026년 강릉 ITS세계총회 유치를 추진하는 입장에서 이번 협약은 의미가 깊다”며 “지난 2010년 부산 ITS 세계총회가 국내 ITS산업의 비약적 발전의 발판이 됐듯 2026년 강릉 ITS세계총회 유치가 이뤄진다면 우리나라가 세계를 선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올해 주요 업무 분야인 표준화, 사업관리, R&D 등도 차질 없는 수행을 통해 효율적인 ITS구축·운영이 이뤄지도록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 상근부회장은 작년 ‘웨이브·LTE’ 등 C-ITS 통신방식을 놓고 국토부와 과기부간 이견이 있었으나 올 하반기 중에는 결과가 돌출, ITS고도화가 본격 추진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창연 상근부회장은 “현재 우리나라의 차량의 자율주행레벨은 LV3으로 정부는 오는 20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LV4)를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ITS·C-ITS는 자율주행의 밑거름이다. 그런데 현재 도로의 자율주행부문은 이제 시작 단계라 할 수 있다. 우리 협회는 정부 정책에 충실한 서포터 역할로 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당기는데 일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22년 6월 9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57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율주행 선도기관 ‘우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