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WB, 세계경제성장률 하향…수출 둔화 ‘경고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69.jpg


1월 4.1%→ 6월 2.9%

일부 신흥·개도국 금융위기 경고


세계은행(WB)은 이 7일(현지시간)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9%로 하향 조정했다. 이와 더불어 상당수 국가가 스태그플래이션 위험에 노출될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을 내놨다.


WB는 ‘글로벌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세계 경제가 2.9% 성장할 것이라는 수정치를 제시했다. 이는 WB가 지난 1월 전망보고서에서 내놓은 올해 성장률 4.1% 예상치와 비교해 5개월 새 1.2%포인트(p)나 하락한 것이다. 또한 앞서 데이비드 맬패스 WB 총재가 지난 4월에 전망치를 3.2%로 수정한다고 밝힌 것과 비교해도 낮은 수치다.


내년과 2024년 성장률은 각각 3.0%로 전망됐다. WB의 작년 경제성장률 추정치는 5.7%였다.


WB는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봉쇄, 공급망 교란, 스태그플레이션 위험이 성장을 해치고 있다”며 “많은 국가에서 경기침체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WB는 우크라이나전이 단기적으로 경제활동과 투자, 무역을 교란하는 점, 전염병 대유행 기간 억눌린 수요가 잦아들고 재정·통화정책이 철회되는 점도 요인으로 꼽았다. 이에 올해 개발도상국의 1인당 소득은 전염병 대유행 이전에 비해 5%p 낮은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측했다.


WB는 “세계 경제가 미약한 성장과 높은 인플레이션이 장기화하는 시기로 접어들 수 있다”면서 “스태그플레이션(물가상승과 경기침체가 동시에 나타나는 현상) 위험이 상당하다”고 우려했다.


맬패스 총재는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세계 경제의 성장 속도가 2.7%p 둔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면서 이는 1976년부터 1979년까지 나타났던 침체 속도의 2배를 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WB는 전세계 인플레이션이 내년에 완화하겠지만 많은 국가에서 여전히 인플레이션 목표치를 넘어서는 수준일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이처럼 인플레이션이 계속될 경우 일부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의 금융 위기와 함께 국제 경제의 급격한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이처럼 세계 경제성장률이 낮아지면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 경제도 타격이 우려된다. 특히 신흥국으로 분류되는 중국과 개도국이 다수 포함되어 있는 동남아 등지로의 수출 타격이 우려된다. 


실제 국회예산정책처는 최근 내놓은 ‘2022 경제 전망’보고서에서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정부 전망치 3.1%보다 낮은 2.6%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순수출(수출-수입)의 성장 기여도가 작년보다 크게 낮아져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2022년 6월 9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91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WB, 세계경제성장률 하향…수출 둔화 ‘경고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