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기술력으로 혁신제품 이끌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ju.jpg

주신기업(주)의 불연 오픈 조인트 외장 시스템 PALAREX가 적용된 포스코 포항 사무동 전경(원내는 유명우 대표).


주신기업(주), 건축물 지붕·천정 등 친환경 내·외장재 개발

R&D투자로 특화제품 개발…성능·품질 만족 ‘문의쇄도’


건축물에 다양한 디자인과 색을 입혀 가치를 높이는 기업이 있다. 주신기업(주)(대표 유명우)이 그 주인공이다.

이 회사는 고품격 경량·내화 메탈 소재를 사용, 지붕과 내·외장재를 아우른 토털시스템 공급으로 대한민국 상위 1%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유명우 대표는 “우리나라가 국민소득 3만 달러시대에 진입, 소비자의 눈높이가 선진국 수준으로 맞춰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민소득이 늘면서 인건비·사회적 비용이 함께 증가하는 등 기존의 저부가 아이템으로는 도태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아이템을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우리는 최근의 시장 트렌드에 발맞춰 화재·강풍·지진 등 재해에 안전하면서도 시공성·디자인까지 겸비한 건축물 지붕·내외장재·천정 시스템의 개발·공급으로 틈새시장을 공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신기업(주)은 스페인 이엘징크사 제품 공급으로 2010년~2016년 국내 시장을 1천 톤으로 확대했다. 다만, 동사는 외산 단일 아이템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는 점을 우려해 2017년 사업구조 슬림화를 위해 품목구조조정에 돌입했다.


특히 이 회사는 ‘상품 대신 혁신을 판다’는 개념으로 매출의 5%를 R&D에 투자, 특화 제품과 공법 개발에 매진해 왔다. 그 결과 동사는 국내 건축자재업체 중 국내 유일의 건축물 지붕·천정, 내외장재에 이르기까지 토털시스템화한 기업으로 재탄생, 지난 2020년 시장을 움직이는 퍼스트 무버의 위치를 되찾았다.


주신기업(주)은 앞서 지붕 외장패널 시스템 ‘제이맥스짚’을 개발, 보급해 왔다. 한 장의 Span으로 구멍을 내지 않고 처마와 처마를 최대 200m까지 연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삼척석탄창고, 강릉역사, 사천연수원 태양광시스템 등 다양한 곳에 적용되고 있다.


여기에 동사는 포스코C&C와 협력으로 개발된 고내식·고내열 알루미늄 도금강판 슈퍼팔코스타를 사용, 2018평창동계올림픽 관동하키센터를 비롯, 인천공항 제2터미널 등에 공급했다. 또한 최근에는 화재 전파 위함과 유독가스 배출이 없는 불연내화 지붕데크 시스템 ‘제이맥스짚-에스지’를 개발, 쿠팡물류창고에 공급하는 등 내구성·내화성·시공성이 우수한 신제품 공급에 나서고 있다.


또한 동사는 이음매 없는 성형 방식과 논 실란트 공급으로 다양한 패턴으로 설치 가능한 블록형 외장시스템 ‘진타맥스’, 외관 오염이 없고 시공방법이 간단한 오픈 조인트 방식의 외장시스템 ‘팔라렉스’, 최상위 금속인 티타늄 합금소재를 사용한 ‘타즈징크 아노다이징’ 등 한 층 업그레이드된 외장 시공 시스템을 선보이고 있다. 

그밖에도 쉽고 편리한 끼워넣기 방식의 팔라디온 시스템(내장재)와 불연메탈 내진 천정시스템 팔라텍스 등 다양한 제품라인을 갖추고 있다.


이에 주신기업(주)은 제품의 품질과 성능, 디자인을 널리 인정받으며 코로나19 속에서도 꾸준한 매출성장이 이뤄지고 있다. 

 

/2022년 6월 21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98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술력으로 혁신제품 이끌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