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韓 중간재 대외의존도 높아…생산부담 가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중간재 수입 비중 50.2%

중국의존도 28.3% 달해


우리나라의 높은 중간재 대외의존도가 대외공급망 불안시 생산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우리나라 중간재 대외의존도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같은 지적을 내놨다. 


보고서는 우리나라 중간재 수입 비중과 중간재 수입의 중국의존도를 분석했다. 이에 의하면 우리나라 총수입액 중에서 생산활동에 필요한 중간재 수입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50.2%로 가장 높았다. 그다음은 최종재(30.8%), 1차산품(18.4%) 순이었다.


우리나라의 중간재 수입액 비중은 영국(46.9%), 이탈리아(46.2%), 독일(44.1%), 프랑스(43.3%), 캐나다(43.0%), 일본(40.8%), 미국(38.3%) 등 G7 국가보다 높았다.


지난 10년 동안 수입 상위 5개국(중국·일본·미국·대만·베트남)으로부터 중간재 수입의존도를 보면 전반적으로 증가한 가운데 일본 비중은 2010년 21.0%에서 12.8%로 감소했다.  반면 중국은 같은 기간 19.4%에서 28.3%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중간재 수입 1위 국가는 지난 2010년 일본에서 2020년에는 중국으로 바뀌었다.


중간재 수입 중 중국 의존도는 G7 국가와 비교해 우리나라가 월등히 높았다. G7 국가의 중간재 수입 중국 의존도는 일본(21.1%), 미국(13.3%), 캐나다(10.3%), 독일(8.0%), 이탈리아(7.3%), 영국(6.4%), 프랑스(5.2%) 순이었다. 


경총은 지난 10년간 우리나라는 중간재 수입 중국 의존도가 8.9%포인트(p) 높아진 반면 G7 국가들은 평균 0.8%p 오르는 데 그쳤다는 점을 우려했다. 해외에서 중간재 생산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높은 대외의존도와 중국의존도로 인해 국내 산업이 다른 경쟁국보다 더 큰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미-중 무역갈등, 요소수 사태,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조치와 같은 중국발(發) 리스크에 더 취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희토류, 철강, 리튬 등 산업용 원자재의 수입 비중과 중국의존도 역시 G7 국가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기준 산업용 원자재 수입 비중은 30.2%로 G7 국가 중 영국(33.3%)과 이탈리아(31.7%)에 이어 3위로 집계됐다. 같은 시기 산업용 원자재 수입의 중국의존도는 33.4%로, 이 역시 G7 국가보다 높았다.


경총 관계자는 “글로벌 공급망 문제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한 데 더해 원-달러 환율까지 급등하면서 원유 같은 1차 산품이나 중간재 수입 비중이 높은 우리 기업들의 생산비용 부담이 더욱 가중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거듭 “자국 내 기업활동을 촉진하고 지원하는 국제적 흐름과 달리 우리나라는 규제 완화나 기업 지원 대책이 선진국에 비해 부족해 국내 공급망 구축이 더욱 어렵다”며 새정부에서는 기업지원 대책마련과 신속한 집행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2022년 6월 13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42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韓 중간재 대외의존도 높아…생산부담 가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