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윤석열표 청년도약계좌 관심 집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책금융 통한 청년 목돈 마련 수단…내년 도입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2030세대를 대상으로 한 특화 정책금융상품 ‘청년도약계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금융권에 의하면 내년 중 ‘청년장기자산계좌(청년도약계좌)’가 출시될 예정이다. 아직 구체적인 상품 구조는 결정되진 않았지만 그 동안 청년 지원을 위한 금융상품들이 저소득 청년을 대상으로 한 것과 달리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청년을 대상으로 해 범위가 넓다. 통계청 기준으로 약 630만 명이 해당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구조는 가입자가 일정한도 내에서 저축(납입)하면 정부가 저축장려금을 지원해 최대 10년 만기 시 1억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다만 소득기준을 따져 연 4800만 원 초과소득을 올리는 청년층에는 비과세와 소득공제 혜택만 제공하고, 정책자금 10~40만원 지원은 이뤄지지 않도록 할 방침으로 전해진다.


이처럼 정부의 정책금융 상품에 관심이 높아진 것은 청년들이 안정적이고 높은 금리로 돈을 굴릴 수 있는 곳이 없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증시나 가상자산, 부동산 등에 대한 투자가 활발해졌지만 최근 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진 상황이다. 예·적금은 안정적이긴 하나 낮은 금리에 이자소득에 대한 과세로 인해 청년들이 자산을 증식할 수 있을 만한 상품이 아니라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청년세대의 정책상품에 대한 인기는 금융위원회가 올해 2월 출시했던 청년희망적금이 대표적이다. 청년희망적금은 1년 만기를 채우면 연 2%, 2년 만기로 저축하면 시중금리를 적용한 이자에 저축 장려금 명목의 지원을 포함해 최대 4%의 이자를 지급하는 상품이다. 2월 출시와 함께 287만 명이 가입했으나, 가입하지 못한 청년들의 불만이 커지자 금융위는 청년희망적금을 7~8월 다시 출시하겠다고 예고하기도 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청년들은 미래를 짊어질 세대인 만큼, 이들이 위험자산 투자로 떠밀리고 있는 상황에 대한 위기의식을 갖고 선제적으로 금융정책에서 배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2022년 6월 14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07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석열표 청년도약계좌 관심 집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