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1(목)

정부, 밥상물가 안정 대책 ‘고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고물가에 식비 ‘껑충’…저소득층 ‘울상’

저소득층 가처분소득 42% 식비지출


고물가에 식비 지출이 껑충 뛰면서 저소득층이 울상을 짓고 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의 소득 5분위별 가구당 가계수지 자료에 의하면 올 1분기 기준 소득 하위 20%인 1분위의 월평균 가처분소득은 84만7039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식료품과 외식비(식사비)로 지출한 금액은 35만7754원으로 가처분 소득의 42.2%에 달했다.

 

집에서 소비하는 식료품·비주류 음료 지출이 25만1783원, 외식 등 식사비 지출이 10만5971원이었다. 저소득 가구의 경우 전체 소득 가운데 세금 등 필수 지출을 뺀 가처분소득의 절반 가까운 금액을 식비로 지출한 것이다.


가처분소득 대비 식비 지출 비중은 지난해 1분기 46%에서 올 1분기 42.2%로 소폭 감소했다. 하지만 이는 가처분소득이 지난해 1분기 72만7865원에서 올해 84만7039원으로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이같은 가처분소득 증가는 코로나19 영향이 완화되면서 저소득층 일자리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식비 지출만 놓고 보면 지난해 1분기 1분위 가구의 월 평균 식료품 지출은 24만2866원에서 1년 새 1만원 가까이 늘었고, 같은 기간 외식비는 9만5261원에서 10만5971원으로 10% 넘게 증가했다.


반면,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의 월평균 식비 지출 비중은 13.2%로 1분위의 1/3 수준에 그쳤다. 5분위 가구의 월 식비 지출도 지난해 1분기 104만3844원에서 올해 111만7565으로 증가했지만, 가처분소득이 800만 원을 넘어 실제 지출 비중 변화는 크지 않았다. 


즉, 인플레이션에 따른 악영향이 고소득층보다 저소득층에 더 크게 미치고 있다는 의미다.  특히 근로자는 명목임금을 반영하는 데 오래 걸리는 반면, 실물자산을 보유한 부유층은 자산 상승에 따라 손실이 줄기 때문에 계층별로 인플레이션을 받는 영향이 다르게 나타나게 되며, 이로 인해 소득 분배 악화를 가져오게 된다.


더 큰 문제는 이러한 고물가 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데 있다.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동월대비 5.4% 상승하며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가공식품과 신석식품 모두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원자재가격 상승 영향을 크게 받는 가공식품의 경우 지난달 가공식품 지수가 109.19로 7.6% 뛰어오르며 2012년 1월 이후 10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국제 곡물가격 상승 여파로 사료가격이 오른 영향으로 축산물이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하는 등 신선식품도 전월대비 두 배 넘는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러한 고물가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는 밥상물가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지난달 내놓은 10대 민생대책의 경우 수입식품 관세를 없애는 할당관세 적용과 식품 부가가치세 면제 대책이 포함됐다. 또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227만 가구에 최대 100만원(4인 가구 기준)의 긴급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그리고 긴급복지 지원 대상 재산기준을 낮추고, 생계지원금 규모를 23만 원 인상키로 했다. 


다만, 정부 대책에도 불구하고 하반기 물가상승 전망 등을 고려하면 저소득층이 겪어야할 경제적 고통은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2022년 6월 16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69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밥상물가 안정 대책 ‘고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