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美 연준, 고물가에 자이언트 스탭 '초강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16.jpg


파월 의장, 7월에도 0.5∼0.75%p 인상

일각 급격한 금리인상에 경기침체 우려 

 

가파르게 치솟는 물가를 잡기위해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기준금리를 한꺼번에 0.75%포인트(p)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탭 카드를 빼들었다.  

또한 미 연준 제롬 파월 의장은 이달에 이어 7월에도 같은 폭의 금리를 인상 가능성까지 시사하는 발언으로 인플레이션 기대심리 꺾기에 나섰다.


미 연준은 15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 기준금리는 종전 0.75∼1.00% 수준에서 1.50∼1.75% 수준으로 올랐다. 연준이 한번에 0.75%p 금리인상을 단행한 것은 지난 1994년 이후 28년 만에 처음이다.


파월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물가상승률이 너무 높았다. 계속되는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음 FOMC 회의에서 50bp(0.5%p) 또는 75bp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다”며 연준이 연이은 자이언트 스텝을 밟을 가능성을 내비쳤다.


앞서 연준은 지난 3월 기준금리를 0.25%p 올리며 긴축으로의 전환 신호탄을 던진데 이어,  지난달에는 22년 만에 빅 스텝(0.5% 금리인상)을 밟으며, 6~7월 중 또다시 0.5%p의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다고 시장에 신호를 줬다.


하지만 지난 10일 발표된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동월대비 8.6% 오르며, 1981년 12월 이후 40년 5개월 만에 가장 가팔랐다. 5월 CPI가 전망치를 웃돌면서 인플레이션 정점에 대한 기대감이 사라지면서, 금융시장에서도 연준이 0.75%포인트 인상할 것이라고 수정된 전망치가 잇달아 나왔다.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인 점도표(dot plot) 역시 올해 금리수준을 지난 3월보다 1.5%오른 3.4%로 전망됐다. 점도표상 내년 말 금리 전망치도 3.8%로 종전보다 1.0%p 상향됐다.


한편, 연준은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월에 내놓은 2.8%보다 1.1%p 낮은 1.7%로 하향 조정했고,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4.3%에서 5.2%로 올렸다.


아울러 연준은 9조 달러에 육박하는 대차대조표 축소를 기존 계획대로 계속 진행하는 등 양적 긴축을 지속하겠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최근 몇 달간 일자리 증가는 견고했고 실업률은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면서도 “인플레이션은 코로나19 대유행, 높은 에너지 가격, 광범위한 물가 압박과 관련된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을 반영해 여전히 높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엄청난 인명과 경제적 어려움을 야기하며, 이는 인플레이션에 추가 상승 압박을 가하고 글로벌 경제 활동에 부담을 준다. 또한 중국의 코로나 관련 봉쇄도 공급망 차질을 악화시킬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하며 “금리 목표 범위의 지속적인 증가가 적절할 것”으로 내다봤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금리 인상을 “경제를 압박하는 인플레이션을 통제하려는 가장 공격적인 조치”라고 평가했으나 “투자자와 일부 기업은 인플레를 통제하려는 조치가 경제를 너무 냉각시켜 경기침체와 정리해고의 물결을 촉발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2022년 6월 16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30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연준, 고물가에 자이언트 스탭 '초강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