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생산자물가 5개월 연속 상승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23-1.jpg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5%이상 유력


지난달 생산자물가 지수가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내며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생산자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로 반영되므로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5%대 후반, 더 악화된 경우 6%를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5월 생산자물가지수’에 의하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잠정)는 전월대비 0.5% 상승한 119.24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 편제 이후 역대 최고치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에서 생산자가 시장에 출하하는 각종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수준을 종합적으로 측정해 지수화한 것이다. 생산자 물가상승률은 지난 4월 1.6%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5월에는 LNG가격 하락의 영향을 받아 전월대비 상승률이 둔화하는 양상을 보였다. 다만, 상승세가 꺾인 것은 아니다. 


생산자물가지수 중 농림수산품 지수는 135.25로 전월대비 1.5% 올랐다. 하위 항목인 농산물(-1.7%)과 수산물(-0.3%)이 하락했지만 축산물(+6.9%)이 크게 오른 탓이다. 공산품 지수는 전월보다 0.8% 상승한 124.95로 집계됐다.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5.9%), 화학제품(+0.7%) 등이 오른 결과로 풀이된다.


서비스 지수는 전월보다 0.4% 오른 112.16을 기록했다. 음식점 및 숙박서비스(+0.9%), 운송서비스(+1.0%) 등이 오른 영향을 받았다. 다만, LNG가격 하락으로 전력·가스·수도 및 폐기물 지수는 112.77로 전월 대비 1.1% 내렸다.


세부 품목으로 살펴보면 돼지고기(21.8%), 휘발유(9.8%), 경유(8.3%), 달걀(4.8%), 국제항공여객(3.3%), 햄버거·피자전문점(2.9%) 등의 가격이 올랐다.


한편,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9% 오른 126.62로 집계됐다.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생산자물가지수에 수입품까지 포함해 국내시장에 공급되는 상품과 서비스의 종합적인 가격수준을 측정해 지수화한 것이다.


총산출물가지수는 전월대비 1.3% 상승한 122.38을 기록했다. 총산출물가지수는 국내 생산품의 전반적인 가격변동을 파악하기 위해 국내 출하와 수출을 아우른 총산출을 기준으로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변동을 나타내는 지표다. 


/2022년 6월 23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48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생산자물가 5개월 연속 상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