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日 언론, 韓 수출규제 실패 지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韓, 수출규제에 탈일본화 성공…경제안보 위협


일본 아사히신문이 아베 신조 전 총리 당시 결정했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가 성공하지 못했다고 지적하면서, 일본 정부가 경제 제재와 수출 규제를 결정할 때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 대법원이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이후 2018~2019년 힌일 관계가 나빠졌고, 당시 아베 정부가 한국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결정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당시 아베 정부는 자국 기업이 감광액(포토레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3개 품목을 한국에 수출할 때마다 정부 허가를 받도록 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이 한국을 수출심사우대국(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했던 것이다. 

 

그 결과 한국 산업통상자원부가 2월말에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한국 제조업에 꼭 필요한 소재 등 100개 품목의 일본의존도는 2019년 30.9%에서 2021년 24.9%로 줄었다. 또 일본이 수출 규제를 가한 3개 품목 중 불화수소의 경우 수입액이 2019년 3630만 달러에서 2021년 1250만 달러로 66% 감소했다. 포토레지스트 대일 의존도는 절반으로 줄었고, 풀루오린 플리이미드는 제로(0)였다. 이를 두고 신문은 표면적으로는 한국 정부 주도하에 ‘탈일본’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다만, 신문은 “(한국이) 제3국을 경유해서 일본 기업으로부터 많은 뒷문 수입(을 하고) 있다”며 “이는 고품질에 저렴한 일본 소재를 찾는 한국기업과 한국 시장을 잃으면 손해를 보는 일본 기업이 합의한 조치라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 이어 한국 재계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수출 규제 3개 품목을 생산하는 일본 기업들이 한국에서 현지 생산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선진 기술 유출을 경계해서 현지 생산을 하지 않았지만, 규제 강화로 수출이 어려워지면서 현지 생산을 시작했다는 지적이다. 신문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는 아이러니하게도 일본에 새로운 경제적 안보리스크를 낳고 있다”면서, 대만이 일본을 경계하는 것을 언급하기도 했다. 


/2022년 6월 24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35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日 언론, 韓 수출규제 실패 지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