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7(수)

국산 전기차·배터리 세계시장 점유율 하락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작년 전기차 점유율 전년比 0.8%p↓

리튬이온배터리 점유율 2.0%p 감소


글로벌 전기차 시장과 리튬이온 배터리 시장에서 국산 점유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미 협력 강화와 신흥시장 공략을 통해 경쟁력을 회복해야 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이달 ITC트레이드맵(ICT Trade Map) 무역통계를 기초로 연평균 20% 이상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배터리전기차(BEV), 리튬이온배터리 산업의 지형 변화와 향후 과제’를 담은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배터리 전기차 세계 5대 수출국(독일/벨기에/중국/한국/미국)의 전세계 수출시장 점유율은 2020년 대비 중국이 9.5%포인트(p), 독일이 3.8%p 각각 상승한 반면, 우리나라와 벨기에, 미국은 각각 0.8%p, 2.1%p, 8.5%p 감소했다. 중국의 수출시장 점유율이 10% 가까이 상승한 것은 테슬라 상하이공장을 포함한 상하이자동차, BYD, 니오(NIO) 등 중국기업의 세계 최대 수입시장인 대 유럽연합(EU) 수출이 전년비 513.9%나 증가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결과 중국의 EU 배터리 전기차 수입시장 점유율 2020년 4.2%에서 2021년 15.9%로 11.7%p 수직 상승했다. 전기차(EV)를 비롯한 스마트폰, 노트북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2021년 기준 세계 5대 수출국(독일/중국/한국/폴란드/헝가리)의 전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역시 중국·독일 등이 상승세다. 구체적으로 2020년 대비 중국이 2.9%p, 폴란드가 1.8%p, 독일이 1.2%p, 헝가리가 0.3%p 각각 상승한 반면 우리나라는 2.0%p 감소했다. 특히 CATL, BYD, CALB 등 중국기업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포함한 출하량 기준 전기차 배터리 세계시장 점유율은 2020년 38.4%에서 2021년 48.7%로 10.3%p 증가했다. 

 

반면, 국내 배터리3사(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온)의 시장 점유율은 2020년 34.7%에서 2021년 30.4%로 4.3%p 줄었다. 파나소닉 등 일본기업 역시 2020년 18.4%에서 2021년 12.2%로 6.2%p 감소했다.

 

다만, CATL, BYD, CALB 등 중국기업의 전기차 배터리 세계시장 점유율은 1위이지만 수출보다 내수 비중이 높아 중국시장을 제외한 전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한국산 점유율은 2020년 52.4%에서 2021년 57.0%로 4.6%p 늘면서 1위 자리를 지켰다. 하지만 풍부한 배터리 원자재 매장량과 중국 정부의 자국 배터리 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지원 등 공세가 거센 것이 사실이다. 이에 중국을 포함한 세계시장 점유율은 2020년 34.7%에서 2021년 30.4%로 4.3%p 감소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새 정부는 지난해부터 배터리 공급망을 재구축하고 있는 미국과 한·미 전기차·배터리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국내 관련 인프라 확충과 함께 기업의 중국·인도네시아 등 신흥시장 공략을 위한 정책지원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22년 6월 24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47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산 전기차·배터리 세계시장 점유율 하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