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이길순 화백, 장미는 내 자신이 걸어온 삶의 동반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6.jpg

 

161-1.jpg


‘서리낀 장미’ 세계서 인정받아…창의적 장미세계 구현한 장미화가


서양화가 이길순 화백은 지난 40여년 장미에 천착, 창의적이고 탐미적 접근으로 독창성을 세계적으로 널리 인정받는 장미의 화가다.


이길순 화백은 1980년대 장미뿐 아니라 풍경, 정물 등도 그렸다. 이후 1988년 그의 작품에 반한 일본 콜렉터의 초대로 일본 긴자 ‘브로드웨이갤러리’에서 초대전을 가지게 된다. 당시 한 평론가는 그녀의 장미는 독특한 색감과 투명성이 있다며 장미만 그리라고 할 정도로 존재감이 남달랐다.


이를 계기로 그는 매일같이 장미원에 현장사생을 나가 사실적 장미를 화폭에 담아냈다. 빛과 음영에 따라 각기 다른 모습으로 군집을 이룬 장미는 한송이 한송이가 화가 자신이며, 가족, 친구, 이웃으로 다가왔다. 특히 그는 쉼 없이 피고 지는 장미의 모습 속에서 자신의 삶과 인간의 생을 겹쳐보며 일기를 쓰듯 작업을 이어왔다.


“시어른을 모시다보니 그림 때문에 집안일에 소홀했다는 말을 듣지 않기 위해 남들보다 열배는 노력했다”며 “특히 22년 시조모님 병수발을 하면서도 장미와 대화하며 붓을 놓지 않았다”는 이길순 화백.


12월 어느날 밤새 하얗게 서리 맞은 장미는 그에게 새로운 영감을 가져다주었다. 이후 일기예보를 보며 서리낀 새벽마다 장미원을 찾아 스케치하기를 수년, 한송이 장미로 시작한 그가 300여 송이를 화폭에 피워냈을 무렵인 2014년 프랑스 파리 그랑팔레에서 개최된 ‘살롱 앙데팡당’전(展)에서 ‘서리 낀 장미’를 선보였다. 그리고 국제앙드레말로협회로부터 대상을 수상하며 장미의 화가로 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그에게 장미는 그저 형상으로의 장미가 아닌 수많은 사연들과 희로애락이 담긴 삶이자 존재이고, 정체성이다. 그렇기에 그는 사실적 장미를 화폭에 옮기는데 그치지 않고 추상적 배경의 도입이나, 심상에서 재구성된 반구상의 작품으로 승화하고 있다. 코로나19로 해외로 나갈 길이 막혀있던 작년 그려진 ‘장미가 있는 풍경’은 이러한 변화된 경향을 보여주는 단편이다.


한평생 자연의 본질을 추적하고 장미라는 심연의 통로를 만든 이길순 화백. 그는 어디서든 늘 장미와 연결된 삶을 살고 있다. 국내에서는 6월 이후로는 장미를 찾기가 어려워 딸이 사는 영국 웸블리 작업실에서 장미가 있는 마을 풍경을 담아내는 것도 시들지 않는 작가의 장미에 대한 사랑을 보여준다.


/2022년 7월 13일 동아경제 김상용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28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길순 화백, 장미는 내 자신이 걸어온 삶의 동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