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소부장’ 수입 일본 의존도 낮아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720.jpg


상반기 소부장 수입액 1300억6700만 달러 

대일본 수입액, 전체 수입액 중 15.4% 차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제품의 대일본 수입 의존도가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소부장 종합포털 '소부장넷'에 의하면 올해 상반기 소부장 수입액(HS코드 기준) 1300억6700만 달러였다. 이중 대일본 수입액은 200억7200만 달러로 15.4%를 차지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2년 이후 반기 기준 최저치다. 특히 올해 상반기 대일본 수입비중은 10년 전인 2012년 상반기(24.2%)와 비교해 8.8%포인트(p) 낮아졌다.


소부장 수입 일본 의존도는 지속해서 줄어드는 모습으로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 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을 꼬투리잡아 반도체 수출규제에 나선 이후 더욱 가파르게 낮아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앞서 지난 2019년 7월 불화수소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3개 반도체 핵심 품목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를 취했다. 그리고 한 달 뒤에는 한국을 일본의 백색국가(수출 절차 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했다.


그런데 소부장 수입 일본 의존도는 2019년 상반기 16.9%에서 2020년 하반기 17.4%까지 소폭 올랐으나, 지난해 상반기에 15.9%로 크게 떨어졌다. 이어 같은 해 하반기 15.8%, 올해 상반기 15.4%로 지속해서 하락 중이다. 


대일본 수입액 규모만 놓고 보면 증가세다.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 규제 직전인 2019년 상반기 164억9400만 달러에서 올해 상반기 200억7200만 달러로 21.7% 증가했다. 하지만, 이는 반도체 호황 등 영향으로 같은 기간 전체 소부장 수입액이 33.3%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수입선이 일본에서 다변화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정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를 계기로 수입 다변화와 소부장 국산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대일(對日) 의존도는 갈수록 더 낮아질 전망이다. 실제 소부장 중 100대 핵심 품목의 경우 일본 의존도가 2019년 30.9%에서 지난해 24.9%로 6.0%p 하락한 상태다. 다만, 100대 핵심 품목은 정부가 비공개로 관리 중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 소부장 국산화 등이 더욱 확대되면 일본을 비롯한 해외 의존도는 더 낮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진 외교부 장관은 지난 18일 도쿄에서 열린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철회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2022년 7월 20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02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부장’ 수입 일본 의존도 낮아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