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한-미 금리역전, 국내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727-1.jpg


금융시장, 이달 금리역전 선반영

외국인투자자, 韓 펀더멘탈 중시


한국과 미국간 기준금리 역전이 현실화 된 가운데,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 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는 27일(현지 시각)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p)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 기준금리는 2.25~2.50% 수준으로 우리나라의 현 기준금리(2.25%) 수준보다 높아졌다. 미국 기준금리가 우리나라 기준금리보다 높아진 것은 2020년 2월 이후 약 2년 5개월 만이다.


앞서 연준은 지난달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한 번에 0.75% 인상)’의 첫발을 뗐다. 연준은  미국에서 급격한 인플레이션이 발생하자 이를 조기에 진화하기 위해 금리를 잇달아 인상하는 초강수를 두고 있다. 특히 이번 FOMC에서 시장참여자들이 주목한 부분은 추후 연준의 행보인데, 파월 연준의장은 오는 9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추가적 자이언트 스탭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내 금융수장들은 한-미간 금리 역전으로 인한 외국인 자본유출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28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과 관련해 “미 연준의 결정은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추 경제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미국의 금리인상 결정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한미 간 기준금리 역전에 따른 금융시장 영향 등을 논의하기에 앞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했다.


추 경제부총리는 “이번 미국 금리 인상으로 인한 한미 정책금리 역전으로 일각에서는 외국인 자금 유출 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면서도 “금일 새벽 국제금융시장이 금번 FOMC 결과를 무리없이 소화했다”고 평가했다.


거듭 그는 “과거 세 차례 연준의 금리인상기에 한-미 간 정책금리는 모두 역전 현상이 있었지만, 국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오히려 순유입을 유지한 바 있다”면서 “우리 경제 펀더멘털과 글로벌 이벤트에 대한 적절한 대응 등이 자본유출입에 더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우리나라는 역대 최고 수준의 국가신용등급(무디스 ‘Aa2 안정적’, 스탠더드앤푸어스 ‘AA 안정적’, 피치 ‘AA- 안정적’)을 유지하고 있다. 외환보유액도 6월말 기준 4383억 달러로 세계 9위에 해당한다. 그리고 환매조건부 방식 외환유동성 공급망과 한국증권금융 활용 유동성 공급체계 등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안전판도 충분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다만, 오는 9월 미국의 추가적 금리인상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한국은행은 이달 빅 스텝(0.5% 인상)에 이어 8월 추가 빅 스텝도 고려 대상에서 제외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현재 한은은 스몰 스텝(0.25% 인상)에 무게를 싣고 있으나, 고물가 지속과 기대인플레이션이 꺾이지 않는 상황이어서 환율이 1400원 대를 돌파할 경우 빅스텝 결정 가능성도 남아있다.


/2022년 7월 28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37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미 금리역전, 국내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