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국내 외환보유액 5개월만에 증가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04-1.jpg

 

7월말 4386억1000만 달러

당국 외환 개입 줄어든 듯


달러 강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 외환보유액이 5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7월말 외환보유액’에 의하면 지난달 말 기준 국내 외환보유액은 4386억1000만 달러로 전월대비 3억3000만 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이 감소세를 멈추고 증가한 것은 올 2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앞서 6월 말 외환보유액은 5월과 비교해 94억3000만 달러 줄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1월(117억5000만 달러 감소)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보인 바 있다.


한은은 외환보유액 증가 배경에 대해 “미국 달러화 강세로 (유로화나 엔화 등) 기타 통화로 된 외화자산의 미 달러 환산액이 감소했지만 외화자산 운용수익, 금융기관 외화예수금 등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서는 환율 안정을 위해 시장 개입을 해온 외환당국이 지난달에는 개입 수위를 조절한 것 아니냐는 주장을 내놓는다. 


금융업계에 의하면 미국의 연이은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으로 한미 기준금리가 역전되고, 달러화 강세가 지속되자 외환당국은 달러화를 시장에 내다팔면서 원-달러 환율을 끌어내려 왔다. 이에 지난 6월 외환보유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던 것도 당국이 환율 방어를 위해 보유 외환을 대거 소진한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지난달에는 환율 상승폭이 전달보다 크게 둔화됨에 따라 당국도 시장 개입의 강도를 자연스레 낮췄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한편 외환보유액 자산별로는 전체의 89.3%를 차지하는 유가증권(국채, 회사채, 자산유동화 증권 등)이 3918억5000만 달러로 전달보다 34억2000만 달러 감소했다. 예치금은 232억 달러(5.3%)로 전달보다 39억8000만 달러 증가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특별인출권(SDR)은 143억9000만 달러(3.3%),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43억7000만 달러(1.0%), 금은 47억9000만 달러(1.1%)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6월 말 기준 세계 9위로 5월 말 순위를 유지했다. 1위는 중국(3조713억 달러), 2위는 일본(1조3571억 달러), 그 뒤를 스위스(9625억 달러), 인도(5892억 달러), 러시아(5841억 달러) 등이 잇고 있다.


/2022년 8월 4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31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외환보유액 5개월만에 증가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