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국내 최초 면진형 STS 원통형 물탱크 개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jpg

(주)신성티앤피가 국내 최초 개발한 면진형 STS 원통형 물탱크 시공 현장(원내는 권성룡 대표).


(주)신성티앤피, KCL 탱크에 물담아 진동실험 및 구조해석 ‘유일’

내진성능·위생 두 마리 토끼 동시 잡아…조달청 우수제품 지정


우리나라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물탱크에도 내진 성능 확보가 요구되고 있다.

(주)신성티앤피(대표 권성룡)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면진형 스테인리스(STS) 원통형 물탱크가 주목받고 있다. 


동사는 4000톤급 스테인리스 원통형 물탱크 시공실적과 내진·면진 물탱크 기술을 동시에 갖춘 국내 유일의 기업이다. 이러한 기술노하우를 반영, 지난 2019년 면진형 물탱크를 개발해 보급확대에 나서고 있다.


권성룡 대표는 “구조물이 지진에 견디는 방법은 내진(耐震), 제진(制震), 면진(免震) 등이 있다. 우리는 이중 저층 구조물에 적합한 구조물과 지반이 분리되는 형태의 면진 기술을 채택, 2중 구조 바닥과 스토퍼 설치로 지진 발생 시 저수조의 흔들림 억제와 과도한 이탈·전도를 방지한다”고 말했다.


거듭 그는 “국내 기관에서 구조검토 및 진동대 시험으로 인증받은 기업은 6개다. 그런데 실제 물탱크에 물을 담아 KCL의 진동 실험장비에 올려 구조해석을 받은 곳은 우리가 유일하며 비용 또한 두 배이상 들었다”고 덧붙였다.


(주)신성티앤피의 면진 물탱크는 조달청 우수제품(3000톤 이하)에 지정되면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부식에 강한 LD나 듀플렉스 계열 고강도 스테인리스 재질을 사용, 원통형으로 제조된다. 이는 원통형이 갖는 구조적 안정성으로 탱크 내부에 보강재를 사용하지 않아 용접 개소가 적어 부식(녹) 우려가 없다. 

반면 사각 패널형 스테인리스 물탱크는 내부에 여러개의 방파판을 설치해 용접 개소가 많아 부식으로 녹이 발생해 수질이 오염될 수 있다.


권성룡 대표는 “현재 시중의 물탱크들은 내진성능 확보에 받침대(고무적층 받침·방파판 등)가 사용되는 데 하자가 발생할 경우 부품의 교체가 어렵다. 또 기존 물탱크는 배관에 진동이 그대로 전달돼 충격에 약하다. 반면 우리는 저수조의 내부와 외부 배관 사이에 플렉시블(신축)관을 설치해 진동을 흡수한다”고 말했다.


(주)신성티앤피는 지난 2005년 설립이래 원통형 스테인리스 물탱크 제조 외길을 걸으며 R&D에 매출의 10%를 투자, 기술개발을 통해 차별화된 제품을 출시해왔다. 현재까지 인천, 홍천, 횡성, 음성, 충주, 완주 등 전국 지자체에 1000여 건 이상을 원통형 물탱크를 공급하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권 대표는 “일부 물탱크 회사들은 가격이 저렴한 PDF·SMC 등 플라스틱 물탱크를 민간에 보급하고 있는데 음수용으로는 적합지 않다. 그래서 우리는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고강도 스테인리스 물탱크만 고집, 관에 100% 납품하고 있다”며 “그런데 조달에 치솟은 원자잿값이 반영되지 않아 어려움이 있다. 또 지자체도 지역업체를 우선하다보니 기술개발을 등한시 한다”며 안타까워했다.


거듭 그는 “자재 수급도 고강도 스테인리스는 포스코가 독점 생산하고 있는데, 수십억 선입금 후 3~4개월을 기다려야 한다. 더구나 자금회전력이 열악한 중소기업으로서는 자재대란과 자금압박 등 2중·3중고를 겪고 있다”며 정부는 원가상승분 반영과 원자재 수급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와 정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2022년 8월 10일 동아경제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12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최초 면진형 STS 원통형 물탱크 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