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수도권 집중호우 인명·재산피해 속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09.jpg


하루 새 7명 사망·6명 실종

지하철 침수·옹벽 무너져


수도권에 지난 8일부터 시간당 100㎜의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의하면 이번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9일 오전 6시 현재 사망 7명(서울 5명·경기 2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 부상 9명(경기) 등으로 집계됐다.


서울 관악구에서는 전날 오후 9시 7분께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전날 오후 6시 50분께 서울 동작구에서는 쏟아진 비로 쓰러진 가로수 정리 작업을 하던 60대 구청 직원이 사망했다. 동작구에서 같은 날 오후 5시 40분에는 주택 침수로 1명이 숨졌다.


경기 광주시에서는 버스 정류장 붕괴 잔여물 밑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도로 사면 토사 매몰로 다른 1명이 사망했다. 실종자는 서초구 지하상가 통로, 맨홀 하수구 등 서울에서 4명이 나왔고, 경기 광주에서는 하천 범람으로 2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재산피해도 잇따라 이재민은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에서 107세대 163명이 나왔다. 이들은 대부분 학교, 체육관 등에 머무르고 있다. 이밖에 서울 동작구와 경기 광명 등지에서도 165세대 273명이 주민센터와 복지관으로 일시 대피했다.


선로 침수 등 수도권의 공공시설도 피해가 컸다. 서울 7건, 인천 1건 등 모두 8건의 선로 침수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경인선 구로~인천·병점, 4호선 창동~서울역, 경부선 금천구청역 구간 등에서 한때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이밖에 옹벽 붕괴 1건, 제방 유실 2건, 사면 유실 5건 등이 발생했다.


행정안전부는 금일 오전 1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풍수해 위기 경보는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다.


누적 강수량도 기록적이었다.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기록에 의하면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에는 8일 오전 6시부터 9일 오전 8시까지 총 422㎜ 비가 내렸다. 월별 강수량 평년값(1991~2020년 평균)을 살펴보면 서울에는 보통 7월과 8월에 비가 414.4㎜와 348.2㎜ 내린다. 동작구 신대방동엔 통상 7월 한 달간 내리는 비가 하루 만에 떨어진 셈이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체에 8일부터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왔다. 8일 0시부터 현재까지 서울 자치구별 강수량을 보면 서초구 396㎜, 강남구 375.5㎜, 금천구 375㎜, 관악구 350㎜, 송파구 347㎜, 구로구 317.5㎜ 등 남부 자치구들에 300㎜ 넘는 비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에선 여주·양평·광주·광명 등의 강수량이 많다. 지금까지 여주시 산북면에는 399.5㎜, 양평군 옥천면에는 396.5㎜, 광주시 송정동에는 388㎜, 광명시에는 352㎜ 비가 내렸다.


/2022년 8월 9일 동아경제 신은숙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43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도권 집중호우 인명·재산피해 속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