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부동산 시장 급속냉각에 PF대출 부실 ‘수면 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비은행권, PF대출 78조 달해

과거 저축은 사태 재현 ‘우려’


부동산 시장이 급속 냉각하면서 증권·보험·저축은행 등 비은행권이 성장동력으로 삼아온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이하 PF대출)의 부실 현실화가 부각되고 있다. 지난 2011년 발생한 저축은행 사태도 과도한 PF대출이 부실화가 원인이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과거를 답습할 수 있다는 우려가 일각에서 제기된다. 


금융감독원에 의하면 비은행권 부동산 PF대출 잔액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78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8년 40조2000억 원에서 94.3% 늘어난 수준이다. 

 

우선 PF대출 한도가 없는 보험사는 40조 원 넘는 대출 규모로 집계된다. 자산운용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막무가내로 늘렸던 대체투자가 독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자본 여력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중소형사일수록 부담이 크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금융당국은 하나생명, ABL생명 등에 투자위험 평가를 강화하라는 경영 유의 조치를 내리는 등 보험사 대체투자에 대한 위험관리를 지속적으로 주문하고 있다.


저축은행 부동산 PF부실 대출 규모가 확인되는 상황이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저축은행의 PF 대출 사업장 1174곳에 대해 실시한 조사에서 공사가 중단된 현장이 24곳에 달했다. 공정률과 분양률이 저조한 요주의 사업장도 대출 규모는 2조2000억 원대 수준이다. 요주의지만 정상으로 명시한 대출이 1조3000억 원 규모라는 점이 드러나면서 저축은행업계의 부실한 PF 대출 관리가 확인됐다고 지적받았다.


다만, 지난 2011년 ‘저축은행 사태’ 이후 당국은 이 같은 연쇄 부실로 인한 저축은행 사태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부동산 PF 대출을 신용공여한도의 20% 이내로 제한해오고 있어 과거와 같은 저축은행 파산 위기→뱅크런 현상→7개 저축은행 폐업 등으로까지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것이 업계 견해다.


업계 관계자는 “건축비가 오르고 있고 금융조달비용도 같이 오르는 상황에서 PF 대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저축은행들 역시 이런 우려를 인식하고 있는 만큼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어 과거와 같은 부실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022년 8월 11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17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동산 시장 급속냉각에 PF대출 부실 ‘수면 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