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금리 인상에도 다중채무자 비중 증가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16-1.jpg


지난 1분기 전분기比 0.3p↑

청년·저소득층 증가율 높아


한국은행이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가는 가운데, 3곳 이상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은 ‘다중 채무자’ 비중은 오히려 증가해 우려된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 상 약 100만 명의 신용정보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말 기준 가계대출자 가운데 22.4%가 다중채무자였다. 이는 지난해 말(22.1%)보다 000.3%포인트(p) 늘어난 것으로 집계가 시작된 2012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이 비중을 전체 가계대출 차주 수(1989만4000명)에 대입하면 0다중채무자는 445만 6000명에 달하게 된다.


금융권별로 저축은행의 다중채무자가 가장 많았다. 저축은행의 경우 1분기 말 대출 잔액 기준으로 76.8%, 차주 수 기준으로 69.0%가 다중채무 상태였다. 이는 지난해 말과 비교해 0.9%p, 1.5%p 씩 증가한 것이다. 

반면 일반 은행의 다중채무자 비율은 1분기 말 대출 잔액과 차주 기준 각 27.6%, 25.4%로 집계됐다. 전년 말 대비 차주 수는 0.2% 늘었지만, 잔액은 0.3%p 줄었다.


연령별로 40대의 비중이 32.6%로 가장 컸다. 이어 50대 28.0%, 30대 이하 26.8%, 60대 이상 12.6% 순이었다. 


40대 비중은 지난해 말보다 줄었지만 30대 이하와 50대는 각각 0.6%p, 0.2%p 늘었다. 특히 30대 이하의 경우 변동금리 상품이 대부분인 전세대출 비중이 높아 금리 상승기 부담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저축은행 등 2금융권과 30대 이하, 중·저소득층 다중 채무 비중이 늘어나면서 앞으로 금리가 더 상승할 경우 금융안정이 흔들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윤창현 의원은 “다중 채무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청년·저소득층이 늘고 있다”며 “이대로 방치하면 금융위기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이런 취약차주들의 고금리 대출을 재조정하는 데 정책의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2년 8월 16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27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금리 인상에도 다중채무자 비중 증가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