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원천기술 없으면 ‘세계최강’ 될 수 없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jpg

필름형 누액감지센서 기술력을 인정받아 해외진출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하는 김동환 대표.

 

(주)유민에쓰티, 필름형 누액감지센서 기술력 인정 ‘사우디 진출’

7세대 멀티리크 알람 모듈 시스템 ‘NEP인증’…수입대체 ‘톡톡’


세계 최초 ‘필름형 액체감지센서’ 개발로 누액 센서 시장의 국산화 선도에 이어 중동공장 설립으로 해외시장 개척을 본격화하는 기업이 있다.

(주)유민에쓰티(대표 김동환)가 바로 그 곳이다.


김동환 대표는 “우리가 지난 2007년 세계최초로 인쇄회로기반 필름형 누액감지기(센서) 개발, 생산하기 이전에는 외산 케이블 센서가 주류였다. 그런데 외산은 비싼데다가 물과 케미칼(유기/오일)이 구분되지 않아 옥외 설치가 안 됐다. 또한 대량유출만 감지 돼 사전 예방기능이 없었다”고 말했다.


(주)유민에쓰티는 지난 2013년 세계최초 옥외 케미칼 센서 출시로 삼성·LG등 대기업 공급이 이뤄지며 케미칼 센서 시장의 국산화를 견인, 성장기에 들어섰다. 

이후에도 끊임없는 기술개발로 산업부 NEP 인증 3회와 140여 건의 특허 및 인증(국내외 방폭인증 포함)을 보유한 업계 강자로 도약했다. 5~6세대 센서인 재사용가능한 필름센서에 이어 현재는 7~8세대 센서가 개발, 보급되고 있다.


김 대표는 “기술이나 효용성 부분에서 타사가 따라오지 못한다. 옛날 센서가 아날로그 폰이라면 현재 센서는 스마트폰이라 할 수 있다. 우리는 IoT기술이 접목돼 누액량·위치 등을 정확히 잡아낸다. 수입제품이나 유사제품에는 이런 성능이 없다. 또한 우리는 적은 량의 누액도 감지,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그래서 일부 업체는 성능이 나오지 않는 외산을 걷어내고 우리에게 연락을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주)유민에쓰티의 끊임없는 신제품 개발에는 전직원의 절반에 달하는 연구개발인력, 매출의 10%이상의 R&D 투자 등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반도체·화학·자동제어·기계설계·인쇄전자·전기통신·SW 등 각 분야 전문가가 포진한 기업부설연구소에서 끊임없는 연구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작년 본사·공장을 안양에서 평택으로 확장 이전한 것도 연구개발 및 제품개발에 공간제약을 해소하기 위함이었다.


이 회사는 현재 삼성·LG그룹, SK하이닉스, 현대기아차 등 국내 유수의 기업들에 기술력을 인정받아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장, 데이터센터, 전산실, 화학공장, 군부대, 화력발전소, 플랜트 등 다양한 분야 국내 1300개 이상 업체에 제품의 공급·설치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해외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사우디아라비아 킹덤그룹의 투자를 받아 사우디 얀부 SKIV에 합작회사(공장) 설립이 추진되고 있다.


김동환 대표는 “삼성에서 쓰면 세계에서도 통한다. 그래서 중국은 별도 검사없이 들어가고 있다”며 이처럼 기술력을 인정받으면서 올해 일본에 10억 원 규모의 수출을 내다보고 있다. 특히 (주)유민에쓰티는 조만간 사우디 공장이 설립되면 미국·일본·동남아 등 해외진출 교두보로 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022년 9월 15일 동아경제 성창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42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천기술 없으면 ‘세계최강’ 될 수 없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