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한반도 덮친 힌남노…전국 피해 속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06.jpg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인해 나무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속출


오전 7시10분께 울산 앞바다로 빠져 나가

제주와 남부지방 침수,파손 등 피해 속출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당초 예상보다 빠른 오전 7시10분께 울산 앞바다로 빠져나갔다. 여전히 전국 대부분이 태풍 영향권인 가운데 지역에 따라 최대 이날 오후까지는 강풍과 폭우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힌남노는 정오에 동해 한가운데인 울릉도 북동쪽 100㎞ 해상에 이르겠으며 오후 6시께는 울릉도 북북동쪽 560㎞ 해상을 지나고 7일 0시에는 일본 삿포로 북서쪽 400㎞ 지점에 도달해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6일까지는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겠다"라면서 "폭풍해일과 해안지역 매우 높은 파도도 주의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특히 남해안은 힌남노와 힌남노가 동해로 빠져나간 뒤 북쪽에서 내려오는 건조공기 영향으로 최대순간풍속 40~60㎧, 서해안과 동해안에는 20~40㎧ 바람이 계속 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강타한 제주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침수, 파손, 둑 붕괴 위험 등 각종 피해가 속출했다. 

정부는 오전 7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과 해상에 태풍특보가 내려졌다. 인천·경기서해안·충남북서부에는 강풍특보, 서해중부해상과 서해남부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령됐다.


/2022년 9월 6일 동아경제 신은숙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17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반도 덮친 힌남노…전국 피해 속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