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전국 주택가격 13년 7개월 만에 최대 하락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금리인상·거래동결에 아파트값이 집값 하락 주도

전셋값도 3년4개월 만에 최대폭 하락


전국의 주택가격이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으면서 큰 폭으로 떨어져 최근 서울 아파트값도 9년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주택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29% 하락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1월(-0.55%) 이후 13년 7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이다. 지난 7월(-0.08%)에 비해서도 0.2%포인트(p) 이상 확대됐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아파트값이 집값 하락을 주도했다. 지난달 전국의 아파트값은 0.51% 떨어져 이 역시 2009년 1월(-0.68%)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서울의 전체 주택가격도 0.24% 떨어진 가운데 아파트값은 0.45% 하락하며 전월(0.22%) 2배 수준으로 떨어졌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시장 침체기를 겪던 2013년 8월(-0.47%) 이후 9년 만에 최대 하락폭이다.


인천과 경기 아파트값은 8월에 각각 0.96%, 0.71% 하락해 전월(-0.37%, -0.29%) 대비 2배 이상으로 하락폭이 커졌다.


다만 단독주택은 상승세가 이어졌다. 8월 서울의 단독주택 가격은 0.31% 올랐고 인천은 0.22%, 경기는 0.28% 상승하는 등 강세를 보였다.


연립주택은 전국이 0.06% 떨어졌고 서울은 0.07%, 인천은 0.19% 각각 내렸다.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0.28% 하락해 2019년 4월(-0.29%) 이후 3년 4개월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45%, 서울 아파트는 0.25% 내려 전월보다 하락폭이 크게 확대됐다.


반면 월세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아파트의 월세 가격은 0.12% 올라 전월(0.10%)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금리 인상 여파로 전세자금대출 이자율이 전월세전환율보다 높아지면서 월세 전환 수요가 증가했다.


월세 수요가 늘면서 전월세전환율도 높아졌다. 서울 주택종합은 지난 6월 4.8%에서 7월에는 4.9%로, 서울 아파트는 4.2%에서 4.3%로 각각 소폭 상승했다.


/2022년 9월 23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58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국 주택가격 13년 7개월 만에 최대 하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