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저소득-고학력층’ 출산율 동반하락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경연, 초대졸 이상 출산 가구 48.1% 줄어

저소득층 맞춤형 및 고학력층 출산유인 정책 필요


저소득층과 고학력층 출산율 하락폭이 점차 커지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최근 ‘소득분위별 출산율 변화 분석과 정책적 함의’ 연구 결과를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0년 대비 2019년 출산율 변화에서 소득 하위층의 하락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경연은 한국노동패널 자료를 토대로 지난 2010년과 2019년의 소득계층별 출산율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2019년 기준 100가구당 출산 가구 수는 소득 하위층이 1.34가구, 소득 중위층은 3.56가구, 소득 상위층은 5.78가구로 나타났다. 


유진성 한경연 선임연구위원은 "소득 하위층에서의 출산율이 낮게 나타나는 만큼 저소득층 지원 중심으로 출산정책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출산장려금, 아동수당, 영아수당 등에서 소득 상위층에 대한 지원보다는 저소득층 혹은 소득 하위층에 대한 지원을 확대 및 강화하는 맞춤형 정책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고졸 이하의 저학력층과 초대졸 이상의 고학력층으로 학력수준을 구분해 출산율 변화도 분석한 결과 고학력층 출산율 하락폭이 더 크게 나타났다.


고졸 이하 가구 중 지난 2019년 기준 100가구당 출산 가구 수는 3.14가구로, 지난 2010년 대비 약 11.6% 감소하는 데 그쳤지만 초대졸 이상 가구의 경우 지난 2010년보다 약 48.1%나 줄어든 4.12가구를 기록했다.


한경연은 “고학력층의 출산 유인을 높이기 위해서는 사회 전반적인 시스템 개편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무엇보다도 노동시장의 근로 및 고용 유연성 확보를 통해 일과 가정의 양립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한경연은 보고서를 통해 “향후 출산율 제고를 위해서는 저소득층에 대한 맞춤형 정책을 제시할 필요가 있으며 고학력층의 출산유인을 높이는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2022년 9월 23일 동아경제 김정덕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34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저소득-고학력층’ 출산율 동반하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