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9(화)

올 하반기 수출감소 전망···중국·원자재·공급망 ‘3C’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기업 66% “내년 수출 전망, 올해보다 더 감소”

업종별, 가전>섬유>탄광>조선 감소폭 커


올 하반기 우리나라 수출이 상반기에 비해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중국, 미국 등의 수요가  감소했고 원자재가 인상 등이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전례 없는 수출 호조 속 무역적자는 계속 누적될 것이란 전망이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국내 수출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대외환경 변화에 따른 수출 전망과 정책과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64.7%는 '올 하반기 수출은 상반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큰 변동 없을 것’은 23.0%,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12.3%에 불과했다.  


수출 감소를 전망한 기업들의 감소 원인은 ▲중국 등 주요 대상국의 수요 감소를 나타내는 ‘차이나 리스크'(China Risk)’(44.3%) ▲부품, 원자재가 인상 충격(Components and Commodity Shock)(37.6%) ▲공급망 위기(Chain Crisis)(18.1%) 순이었다.


이날 대한상의에 따르면 실제로, 중국 진출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평균보다 높은 72.1%의 

중국진출기업들이 '하반기 수출이 감소할 것’이라고 보고 있었다. 


수출변화 전망도 상반기 대비 평균 -5.32%로 타(他)국가·지역보다 비관적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가전(-6.67%) 업종의 감소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섬유·의류(-5.86%), 철강(-4.32%), 조선·플랜트(-0.3%), 제약·의약품(-0.67%) 업종순이었다.


또한 중국 경제성장률은 1분기 4.8%에서 2분기 0.4%로 크게 하락한 상황이다. 중국의 수출성장률도 올 상반기 14.2%로 전년 동기(38.5%)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에 한국은행은 "중국 내 소비 및 고용 회복이 더딜 뿐만 아니라, 장기 수출 둔화 가능성도 있어 빠른 경제회복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대한상의는 두 번째 원인인 부품의 경우 “기존 공급망이 막힌 데다 원자재 가격마저 급등하면서 수급 불안정, 원가 부담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19가지 원자재 가격을 평균 산출한 'CRB(Commodity Research Bureau)' 지수는 지난 6월 9일 351.25로 최고점을 찍었고, 이는 올 초(1월 3일 기준, 247.69) 대비 41.81% 상승한 수치다. 


이후 하락세를 보여 200 후반대로도 떨어진 바 있으나 최근 309.76으로 작년 동시기(기준, 227.59) 대비 82.17포인트 높은 상황이다. 대한상의는 “우크라이나 사태로 불안해진 원자재가 가격에 전 세계 주요 곡창지대를 덮치고 있는 이상기후 사태가 곡물과 원자재 가격의 불안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글로벌 물류난'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가 겹치면서, 우리 기업들은 원자재 수급 애로, 해상·항공 물류지연과 비용 급상승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해상운임의 경우 약 3.9배 상승했고 상하이운임지수(2020년 초)와 같은 기간 홍콩~북미 노선의 항공운임은 2.7배 증가했다.


내년 수출전망도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의 66%는 ‘올해보다 더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고,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15.7%에 불과했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우리 기업들이 하반기 수출에 대한 걱정이 많다. 수출이 감소하면 우리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정부가 우리 기업들의 우려를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수출 활력을 제고할 장기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 기업들이 바라는 정부의 대외정책은 '글로벌 공급망 확보 등 경제안보 강화'(37.3%)였다. 다음으로 '신규시장 진출 등 수출다변화 지원'(26.1%) '양자·다자 자유무역협정 확대 등 통상전략 강화'(25.3%), '주요 수출대상국과의 무역구조 분석 및 전략산업 육성'(11.3%) 순으로 나타났다.


공급망 다각화를 위해 중점 협력해야 할 국가 1위는 미국(47.3%)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자원, 첨단기술 등을 모두 보유한 안정적 공급처로 인식되기 때문"이라는 상의측 설명이다. 2위는 중국(33.7%)이었으며 다음으로 유럽(15.3%), 중동아프리카(13.0%) 순이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우리 기업들이 반도체 공급망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으며 칩4 동맹 참여 자체에 대해서는 찬성하는 목소리"라며 "가입 시 우리기업에게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는 기업의 의견을 충분히 조사하고 이를 반영한 가입전략을 마련해야 할 것 "이라고 말했다.


/2022년 9월 23일 동아경제 홍상수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29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 하반기 수출감소 전망···중국·원자재·공급망 ‘3C’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