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생산자물가 한달 만에 '상승'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21.jpg


가스요금 인상에 태풍 겹쳐

 

9월 생산자물가가 가스요금 인상, 환율 상승 등으로 한 달 만에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생산자물가지수는 8월보다 0.2% 오른 120.16(2015=100)으로 집계됐다.


생산자물가지수(전월비)는 2020년 10월(-0.4%) 이후 1년 10개월만인 지난 8월(-0.4%) 하락세를 보였지만 한 달 만에 다시 상승 전환했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품목별 등락률을 보면 도시가스(6.3%) 인상 등의 요인으로 전력·가스·수도 및 폐기물이 2.5% 상승했고, 공산품 역시 태풍 피해와 환율 상승 영향으로 0.1% 올랐다.


농림수산품은 축산물(-3.0%)이 내렸지만 농산물(2.2%)과 수산물(0.1%)이 올라 전월 대비 0.1% 상승했다.


다만 운송서비스(-0.9%)와 금융 및 보험서비스(-1.3%) 등이 내리면서 서비스는 0.2% 하락했다.


특수분류별로는 식료품이 0.2%, 에너지가 0.9% 각각 상승했고, 식료품 및 에너지이외는 0.1% 올랐다.

 

/2022년 10월 21일 동아경제 이정아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98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생산자물가 한달 만에 '상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