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IMF 한국, 정부 부채 증가 ‘우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6.jpg


한국 경제 기초여건...좋은 상태

인플레이션 대응전략 중요


국제통화기금가 최근 한국의 경제 기초여건이 좋은 상태지만, 최근 급증한 정부 부채를 고려해 재정정책을 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한국은행을 방문한 크리슈나 스리니바산(Krishna Srinivasan) IMF 아시아·태평양국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한국은 올해 GDP의 4% 정도의 경상수지 흑자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울러 GDP 기준으로 40% 정도의 순대외자산과 25% 수준의 외환보유액을 갖추는 등 튼튼하다"고 평가했다.


과거 외환위기와 비교해서도 "외환위기 당시 GDP 대비 외환보유액의 비율은 4%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25%에 이르고, 단기외채 기준 비율도 30%에서 지금은 3배로 확대됐다. 경상수지도 당시 적자였으나 지금은 흑자이고, 금융 부문의 회복력도 좋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정부 부채가 증가하고 있다"며 "GDP의 55% 수준이며 중기적으로 재정 정책의 목표를 설정하고 신뢰를 지켜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물가상승 억제를 위한 긴축 통화정책과 성장률 하락에 대해서는 "금리 인상과 긴축으로 성장 전망이 낮아질 수 있지만, 인플레이션에 정면으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고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낮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올해 정점을 찍은 뒤 2024년께 목표 수준(2%대)까지 돌아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2022년 10월 26일 동아경제 홍상수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63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IMF 한국, 정부 부채 증가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