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6-01(목)

[칼럼](주)신이랜드 이은구 대표, 비정상을 정상으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2.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hin.jpg

 

“비정상을 정상으로”는 박근혜 대통령때 구호이다. 그러나 박대통령은 성공하지 못한 채 탄핵을 당하고 뒤이어 등장한 민주당정권은 퍼주기 정책으로 좋은 세월 다 보냈다. 공짜로 받아먹은 사람들에겐 두고두고 환영받을 만한 정책이었지만 부동산 폭등으로 영끌하여 집샀다 폭망한 젊은이들에겐 지옥 같은 세월이었다. 위기 속에 들어선 윤 정권이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리기 위해 칼을 빼들고 있다.

 

그간 비정상을 정상으로 알면서 호가호위 하던 노동조합이 정상화의 첫 대상이 되고 있다. 이들에게 가장 큰 피해를 받은 곳은 건설업체라 알려지면서 국민들의 분노도 커지고 있다. 정부비판, 반미투쟁 등에 염증을 느껴 새롭게 등장한 MZ노조에 큰 기대를 하고 있다. 

 

정부의 엄정한 행정집행을 통하여 정상화를 앞당겨야 한다. 병원에 진료의사가 없다고 아우성이다. 산부인과와 소아과에서 이런 현상이 가장 심했다. 24시간 진료공백이 없도록 하는 대통령의 특별지시가 있어 큰 변화를 기대한다.

 

이 외에도 은행들의 돈 잔치는 빚더미에 앉은 서민들의 눈에는 그들이 강도처럼 느껴질 것이다. 이 또한 정부의 강력한 주문이 있은 후에야 스스로 이자율을 내리는 시늉을 하고 있으니 두고 볼일 이다. 서민부담을 지속적으로 줄여주는 제도가 필요하다. 

 

비정상을 정상화하는 노력은 정부와 대통령의 노력만으로는 지속되기 어렵다.모든 분야에서 과거에 정상으로 생각하며 방만하게 운영하고 편가르기 행동으로 세월 보낸 공직자와 정당인들은 과거를 반성하고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

 

정상적으로 수사하는 수사관을 깡패로 매도하고 정상화에 앞장서는 대통령을 깡패로 몰아붙이는 행위가 자제되지 않는다면 그들이 곧 적이고 깡패가 되는 세상이 되어야 한다.

 

/2023년 2월 28일 동아경제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44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칼럼](주)신이랜드 이은구 대표, 비정상을 정상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