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국내은행 상반기 순이익 사상 최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04.07.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내은행들의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사상 최대 수준에 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25일 금융감독원이 내놓은 `2004년 상반기 국내은행 영업실적 잠정집계'에 따르 면 국내은행의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3조5천87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 려 2조8천540억원이 늘었다.

이는 반기별 실적으로는 최대규모로 종전까지는 2002년 상반기의 3조5천263억원 이 최고기록이다.

또 영업이익은 3조9천887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2조7천977억원이 증가한 것 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올 상반기들어 국내의 19개 은행 모두가 예외없이 흑자를 냈다"면서 "대출채권이 증가하면서 이자수익에서 이자비용을 제외한 `이자순수익'이 크게 늘어 난 반면 거액의 신규부실이 거의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대출액이 작년말에 비해 60조원이 늘면서 이자순수익이 1조6천억 원 가량 증가한 반면 신용카드의 업황 호조로 이 부문 대손상각비가 작년 같은 기간 보다 5천억원 가량 감소했다.

또 작년 상반기 85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던 지분법 평가이익이 6천억원 가량 흑 자로 돌아선 가운데 방카슈랑스 시행에 따른 수수료 수익이 740억원 가량 발생하고 보유주식 처분에 따른 유가증권투자이익도 2천억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은 내달 15일 이후 은행별 확정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10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은행 상반기 순이익 사상 최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